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자유한국당 항의방문에 국회의장실 아수라장

중앙일보 2019.04.24 11:01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로 항의방문을 온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피해 경호원에 둘러 쌓여 밖으로 나가고 있다. 김경록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로 항의방문을 온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피해 경호원에 둘러 쌓여 밖으로 나가고 있다. 김경록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4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을 단체로 찾아가 항의하는 과정에서 설전과 고성이 오가는 등 한 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패스트트랙 상정을 논의하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선언한 바른미래당 사개특위 간사인 오신환 의원에 대한 사·보임을 막아달라는 요청을 하기 위해서다. 고성이 오가며 거칠게 이어진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항의로 인해 문 의장이 급기야 경호원들에게 둘러싸여 집무실을 빠져나가는 사태가 발생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선거법 개정 패스트트랙 지정과 관련해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김경록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선거법 개정 패스트트랙 지정과 관련해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김경록 기자

문 의장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 자리에서 “국회 역사상 제1 야당과의 협의 없이 선거제를 일방적으로 바꾼 사례는 없었다”며 “국회의 불문율을 무시하는 여당의 행보에 대해 국회의 큰 어른인 문 의장이 나서서 제지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이에 문 의장은 “내가 큰 어른이 맞느냐”며 “평소에 그렇게 대우해주지 않아놓고 이제 와 항의를 하러 왔다”고 언성을 높였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선거법 개정 패스트트랙 지정과 관련해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이다 퇴장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선거법 개정 패스트트랙 지정과 관련해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이다 퇴장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로 항의방문을 온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피해 밖으로 나가고 있다. 김경록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로 항의방문을 온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피해 밖으로 나가고 있다. 김경록 기자

바른미래당의 오 의원에 대한 사·보임 요청이 들어오더라도 이를 불허해달라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요청에 대해서는 “나는 이미 야당과 협의 없는 일방적인 패스트트랙 상정에 대해서는 반대 의사를 밝혔다”면서도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며 부정적 입장을 내비쳤다. 
이에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의장직을 사퇴하라”며 소리치는 등 고성이 오갔다. 이후 문 의장의 자제 요청에도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항의가 계속되자 문 의장은 다른 일정이 있다는 이유로 경호원들에게 둘러싸여 집무실을 빠져나갔다. 이 과정에서 이를 막으려는 한국당 의원들과 경호원들이 밀고 당기는 등 국회의장실은 한 바탕 아수라장이 됐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항의에 피해 엘리베이터에 탑승해 있다. 김경록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항의에 피해 엘리베이터에 탑승해 있다. 김경록 기자

 의장실 항의 방문 뒤 취재진과 만난 나 원내대표는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사·보임을 신청한다고 해도 절대로 허가하면 안 된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문 의장이 허가한다면 명백히 국회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오 의원은 이날 취재진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저는 단연코 사·보임을 거부한다”, “제 글을 아전인수격으로 해석해 (사·보임을) 강행한다면 그것은 당내 독재이며, 김관영 원내대표는 사보임을 안 하겠다고 약속했었다”고 밝혔다.
김경록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