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갤럭시폴드 '필게이트' 쇼크···中 이어 美 출시 연기 가능성

중앙일보 2019.04.22 11:41
블룸버그 소속 마크 거만 기자가 트위터에 게시한 리뷰용 갤럭시 폴드. 제품 한쪽 스크린이 꺼져 있다. [사진 트위터 캡처]

블룸버그 소속 마크 거만 기자가 트위터에 게시한 리뷰용 갤럭시 폴드. 제품 한쪽 스크린이 꺼져 있다. [사진 트위터 캡처]

삼성전자가 22일 첫 폴더블 폰 ‘갤럭시 폴드’ 중국 출시를 미뤘다고 밝혔다. 26일로 잡힌 미국 출시 역시 변경될 가능성이 있다.
 
삼성전자는 최근 23일로 잡혔던 갤럭시 폴드의 홍콩 출시 이벤트, 24일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열기로 한 언론 대상 브리핑을 미루기로 했다. 이번 주에 실시하기로 했던 독일·이탈리아 등 유럽 미디어 대상 사전 공개 쇼케이스도 잠정연기했다. 
 
연기 이유 안밝히지만, 최근 결함 이슈 때문인듯
삼성전자는 출시 행사 연기에 대한 정확한 이유를 설명하지 않았지만, 미국에서 불거진 갤럭시 폴드의 스크린 결함 이슈 때문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은 “지난주 미국에서 제기된 이슈를 점검한 후 지역별 행사 일정을 추후 다시 공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주말 간 삼성전자는 미국에서 결함이 발생한 리뷰용 제품을 받아 본사에서 분석 중이라고 한다. 조사 결과가 어떻게 나오는지에 따라 갤럭시 폴드의 미국 출시일(26일) 자체가 늦춰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WSJ 소속 조안나 스턴이 갤럭시 폴드의 화면 보호막을 제거하는 모습. [사진 스턴 트위터, WSJ]

WSJ 소속 조안나 스턴이 갤럭시 폴드의 화면 보호막을 제거하는 모습. [사진 스턴 트위터, WSJ]

수거한 제품, 23일 분석결과 나올 가능성
앞서 더버지ㆍ블룸버그ㆍCNBC 등 미국 매체 일부는 삼성전자에서 받은 갤럭시 폴드가 하루 이틀 만에 스크린 결함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당시 삼성전자는 “화면보호막은 기존 제품들과 달리 디스플레이 모듈 구조의 한 부품”이라며 “절대 임의로 제거하지 말고 사용할 것을 소비자들에게 고지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삼성전자 본사는 이르면 22일~23일 중으로 결함 문제를 일으킨 제품에 대한 분석 작업을 마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 폴드의 국내 출시는 다음 달 중순으로 예정돼 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