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벤투스 호날두, 잉글랜드-스페인 이어 이탈리아 정복

중앙일보 2019.04.21 09:00
 
유벤투스 호날두가 21일 세리에A우승을 확정한 뒤 기뻐하고 있다. 호날두는 잉글랜드와 스페인에 이어 이탈리아 리그까지 제패한 최초 선수가 됐다. [AP=연합뉴스]

유벤투스 호날두가 21일 세리에A우승을 확정한 뒤 기뻐하고 있다. 호날두는 잉글랜드와 스페인에 이어 이탈리아 리그까지 제패한 최초 선수가 됐다. [AP=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포르투갈)가 잉글랜드와 스페인에 이어 이탈리아까지 정복했다. 

유벤투스, 5경기 남기고 조기우승
이적설에 "1000% 떠날 생각 없다"

 
유벤투스는 21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피오렌티나와 2018-2019 이탈리아 세리에A 홈 33라운드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28승3무2패(승점87)를 기록한 유벤투스는 2위 나폴리(승점67)와 승점을 20점 차로 벌렸다. 5경기를 남기고 조기우승을 확정했다. 유벤투스는 2011-12시즌부터 리그 8연패를 달성했고 통산 35번째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호날두는 올 시즌 이적료 1억 유로(1273억원)에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를 떠나 유벤투스로 이적했다. 호날두는 첫 시즌 19골을 터트리면서 세리에A 우승을 이끌었다. 이날 피오렌티나전에서도 빠른 크로스로 상대자책골을 유도했다.  
유벤투스의 리그 8연패를 이끈 호날두(왼쪽). [유벤투스 인스타그램]

유벤투스의 리그 8연패를 이끈 호날두(왼쪽). [유벤투스 인스타그램]

 
앞서 호날두는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으로 2006-07시즌, 2007-08시즌, 2008-09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이뤄냈다.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을 입고 2011-12시즌과 2016-17시즌 프리메라리가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호날두는 최초로 잉글랜드-스페인-이탈리아 리그를 제패한 선수가 됐다. 프로축구 개인통산 27번째 우승이다.   
 
호날두는 리그 19골로 득점 4위를 기록 중이다. 파비오 콸리아렐라(삼프도리아·22골)과 3골 차다. 호날두는 최초 3대 리그 득점왕도 노리고 있다. 그동안 루카 토니, 에딘 제코, 루이스 수아레스, 크리스티안 비에리, 판 니스텔로이 등이 유럽 2개 리그에서 득점왕에 오른 적은 있다. 
 
호날두는 올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 아약스(네덜란드)에 밀려 탈락했다. 곧바로 이적설이 나왔다.
 
호날두는 경기 후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1000% 팀을 떠날 생각이 없다"고 잔류를 선언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