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아베, 김정은에 또 러브콜, "외교청서에서 ‘대북 압력'표현 삭제"

중앙일보 2019.04.19 10:29
 일본 정부가 곧 채택할 2019년 외교청서에서 지난해까지 있었던 ‘대북 압력’관련 표현을 삭제할 방침이라고 아사히 신문이 19일 보도했다.
 
북한이 반발하는 표현을 삭제함으로써 납치문제 해결을 위한 전향적인 반응을 이끌어내겠다는 의도라는 것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뉴스]

 
외교청서는 국제정세와 외교에 대한 현상 인식을 정리해 일본 정부가 매년 한차례 발행한다.
 
아사히에 따르면 핵과 미사일을 포기시키기 위해 "북한에 대한 압력을 최대한까지 끌어올린다"는 표현이 올해엔 빠진다. 또 북한을 ‘중대하고 입박한 위협’이라고 규정했던 표현도 이번엔 삭제될 전망이다.  
또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력을 지렛대로 삼아 납치 문제의 조기해결을 북한에 압박해 나간다"는 표현도 수정된다. 
 
다만 “납치문제의 해결 없이 국교정상화는 있을 수 없다”는 기본적 입장에 대한 표현만큼은 그대로 유지할 방침이라고 아사히는 보도했다.  
 
아사히는 "아베 신조(安倍晋三)총리가 ‘다음은 내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마주하겠다’며 납치문제 담판을 위한 북ㆍ일 회담에 의욕을 보이고 있는 게 이번 외교청서 표현 조정의 배경”이라고 분석했다.
 
한마디로 아베 총리가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김 위원장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는 뜻이다.
 
11년째 유엔인권이사회의 북한인권비난 결의안 제출을 주도해왔던 일본이 돌연 지난 3월 결의안 제출을 보류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이와관련해선 아베 총리가 의욕을 보였던 러시아와의 쿠릴열도 영토 협상이 정체되고 있고, 평생의 숙원인 개헌 역시 속도를 내지 못하는 상황에서 아베 총리가 납치문제 해결에 더 매달리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