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경수, ‘아파트 방화 흉기 난동’ 희생자 조문…“미리 막았어야 했는데”

중앙일보 2019.04.18 19:34
김경수 경남지사가 18일 오후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일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진주아파트 희생자 합동분향소에서 유가족들을 만나 위로를 전한 후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스1]

김경수 경남지사가 18일 오후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일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진주아파트 희생자 합동분향소에서 유가족들을 만나 위로를 전한 후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스1]

김경수 경남지사는 18일 경남 진주 ‘아파트 방화 흉기 난동’으로 숨진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로 법정 구속된 지 77일 만에 보석으로 풀려나 이날 첫 출근한 김 지사는 도청 업무를 챙긴 후 첫 외부 일정으로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방문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후 진주 한일병원에 차려진 합동분향소에서 조문한 후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사전에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국가와 지자체, 경찰 등 기관이 함께 힘을 모았어야 하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유가족에게 다시 한번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족들에게 진심 어린 위로를 드린다”며 “유족들이 말씀하신 요구사항은 최선을 다해 방법을 찾아서 조금이라고 마음의 위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말했다. 
 
김 지사는 ‘향후 사고 재발방지를 위한 경남도 차원 노력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이번 일은 우연히 생긴 일이 아니며 여러 가지 요인이 겹친 것”이라며 “재발하지 않도록 근본적으로 이번 가해자와 같은 사람에 대한 복지전달체계를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행히 관련법이 개정돼 오는 10월부터 조현병 환자에 대한 정보를 관계기관이 공유할 수 있게 돼 도와 시군, 의회 등과 힘을 합쳐서 안전한 경남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유족과 면담 도중 한 사람이 “너무 억울하고 안타까운 죽음이다. 이것은 분명히 인재다. 도와달라”며 무릎을 꿇고 원통함을 호소하자, 함께 무릎을 꿇고 손을 잡으며 고통을 함께 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8일 오후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일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진주아파트 희생자 합동분향소에서 유가족들을 만나 위로를 전하고 있다. [뉴스1]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8일 오후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일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진주아파트 희생자 합동분향소에서 유가족들을 만나 위로를 전하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