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00야드 장타 '펑펑'... KPGA 시즌 첫 장타왕 대결 어땠나.

중앙일보 2019.04.18 17:24
마르틴 김. [사진 KPGA]

마르틴 김. [사진 KPGA]

 
 18일 경기도 포천 대유몽베르 골프장. 2019 시즌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개막전인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 첫 라운드엔 '장타왕' 출신 골퍼들의 대결이 펼쳐졌다. 2007년부터 5년 연속 장타왕에 올랐던 김대현(31)과 2014년 한·일 동시 장타왕 허인회(32), 2013년 장타왕 김태훈(34)이 오전 경기를 치를 한 조에 편성돼 동반 라운드를 펼친 것이다. 이어 오후엔 2012년, 2017년, 2018년에 장타왕에 올랐던 김봉섭(36)과 2015년 장타왕 마르틴 김(31), 2016년 장타왕 김건하(27)가 동반 라운드를 치렀다. 
 
허인회. [사진 KPGA]

허인회. [사진 KPGA]

 
대회 개막 전부터 KPGA는 '300야드 장타왕 대결'을 올 시즌 주요 관전포인트 중 하나로 꼽았다. 2007년부터 지난 시즌까지 장타왕을 경험한 6명이 한꺼번에 나서는 첫 시즌이기 때문이다. 그만큼 대회 조직위는 장타왕을 한 조당 세 명씩 묶어 대결을 펼치게 하면서 '시원스런 샷 대결'이란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했다. 
 
이번 대회에선 파5인 6번 홀과 14번 홀에서 드라이브샷 거리 기록 측정이 이뤄졌다. 예상대로 장타왕들의 어마어마한 샷이 이어졌다. 마르틴 김은 6번 홀에서 304야드, 14번 홀에서 314야드를 날리면서 평균 309.35야드로 가장 멀리 날렸다. 또 김봉섭도 6번 홀에서 316.6야드, 14번 홀 300.7야드로 평균 308.65야드로 뒤를 이었다. 김건하가 302.1야드, 허인회가 301.4야드, 김태훈이 299.2야드로 300야드 안팎의 장타 기록을 냈다. 군 복무 후 이날 복귀전을 치른 김대현은 평균 293.6야드를 기록했다.  
 
김대현. [사진 KPGA]

김대현. [사진 KPGA]

 
국내 골프에선 김대현이 2009년 평균 303.7야드를 기록해 첫 300야드 시대를 열었다. 이어 2012년 김봉섭이 역대 최장인 평균 309.9야드를 기록했다. 이날 초속 5m가 넘는 바람 속에서 샷 대결을 펼친 장타왕들은 남다른 자부심을 드러냈다. 김대현은 300야드라는 숫자에 대해 "자존심"이라고 말했다. 허인회는 "체급이 정해져 있진 않지만 내 체급에서만큼은 장타에 대한 자부심이 크다"면서 "남자 대회의 가장 큰 특징은 시원하게 날아가는 샷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즐기러 와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회 첫날엔 정대억이 7언더파로 단독 선두에 올랐고, '스크린골프의 황제' 김홍택이 6언더파로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제네시스 대상 이형준은 4언더파 공동 4위에 올랐다.
 
포천=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