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부산시청 점거 부른 강제징용 노동자상 어디에 …합의에도 마찰 우려

중앙일보 2019.04.18 16:50
부산에서 설치하려는 강제징용 노동자상. 송봉근 기자

부산에서 설치하려는 강제징용 노동자상. 송봉근 기자

부산시청 1층 로비 점거사태 등을 부른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를 놓고 부산시와 시민단체, 부산시 의회가 공론화 과정을 거쳐 설치장소를 정하기로 결정했다.  부산시가 지난 12일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인근 노동자상을 강제 철거한 지 닷새만이다. 하지만 설치장소를 놓고 부산시·시민단체가 견해차가 큰 것으로 알려져 마찰이 예상된다.  
 
오거돈 부산시장과 박인영 의회의장, 김재하 ‘적폐청산·사회개혁 부산 운동본부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건립특위) 상임대표는 지난 17일 부산시 의회에서 3개 항에 합의했다. 먼저 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부산시민 100인 원탁회의를 구성하고, 노동절인 5월 1일 전까지 원탁회의가 정하는 장소에 노동자상을 설치하기로 했다. 또 원탁회의 운영 세부 내용을 시의회와 건립특위가 협의해 결정하기로 했다. 건립특위는 민주노총을 중심으로 공무원 노조·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돼 있다. 김재하 상임대표는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이다.
 
합의 뒤 오 시장은 “(원탁회의에서 결정되는 대로 철거한) 노동자상을 반환하겠다”며 “노동자상 건립을 위해 모금하고 마음을 모은 시민과 노동자들에게 걱정을 끼친 데 대해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부산시가 민노총 주도의 건립특위에 밀린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부산시는 "그동안 밝힌 대로 공론화 절차를 밟는 것일 뿐"이라는 입장이다. 
17일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를 위해 100인 원탁회의 구성헤 합의한 김재하 상임대표, 오거돈 부산시장, 박인영 부산시의회의장(왼쪽부터). [사진 부산시]

17일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를 위해 100인 원탁회의 구성헤 합의한 김재하 상임대표, 오거돈 부산시장, 박인영 부산시의회의장(왼쪽부터). [사진 부산시]

박인영 의장은 “이제 폭넓은 의견수렴을 거쳐 합법적으로 노동자상을 설치할 수 있는 물꼬를 텄다고 생각한다”며 원탁회의 구성을 환영했다. 김재하 상임대표는 “관·민이 손잡고 민족의 자존심을 위해 (합의한) 사례는 부산밖에 없다”고 말했다.

 
애초 건립특위는 지난해 5월 1일과 지난달 1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 총영사관 옆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 옆에 노동자상을 설치하려 했다. 하지만 부산시가 인도에 설치하는 것은 불법인 점 등을 이유로 반대하자 지난달 1일 총영사관 경계에서 50m(정문에서 100m) 떨어진 정발 장군 동상 근처에 임시로 설치했다. 이후 건립특위와 관할 동구청은 지난 11일 협상 끝에 임시 설치한 곳에서 10여m 떨어진 정발 장군 옆 소공원에 노동자상을 설치하기로 합의했다. 양측은 합의에 따라 지난 14일 노동자상의 고정화 작업을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부산시가 “이 합의를 인정할 수 없다”며 지난 12일 오후 6시 15분쯤 노동자상을 강제 철거해 남구 대연동 국립 일제강제동원 역사관으로 옮겼다. 노동자상이 인도에 허가 없이 설치된 불법 조형물이라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부산시가 일본과의 외교마찰을 우려하는 정부 입장을 고려해 노동자상을 일본 총영사관 인근이 아닌, 다른 곳에 설치하려 한다는 시각이 많다.
15일 오전 부산시장실 앞에서 시위를 벌이는 민주노총 노조원 등. 황선윤 기자

15일 오전 부산시장실 앞에서 시위를 벌이는 민주노총 노조원 등. 황선윤 기자

 
노동자상을 철거하자 건립특위 소속 민주노총·공무원 노조원들은 지난 15일 오전 7시부터 부산시청 후문에서 오 시장 출근 저지 시위를 벌였다. 오 시장 사과를 요구하고 한때 시장실 복도를 점거했다. 합의문이 나온 17일 오전까지 부산시청 1층 로비를 불법 점거해 시위를 벌였다.  
 
부산시는 노동자상 설치 장소는 원탁회의의 결정에 따른다는 입장이다. 남정은 부산시 인권노동정책과장은 “원탁회의가 부산시 입장을 물어보면 뭐라 얘기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아직 아무것도 결정된 게 없다. 부산시 입장이 정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부산시 입장은 평화의 소녀상 옆 등을 주장해온 건립특위 주장과는 다른 것으로 알려져 향후 원탁회의에서 논란이 예상된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수정:2019년 4월 18일
 애초 기사에는 ‘부산시는 노동자상 설치 장소로 국립 일제강제동원 역사관, 부산역 광장, 부산 국제여객 터미널 등 세 곳을 검토해 한 곳을 정한 뒤 100인 원탁회의에 상정할 예정이다. 남정은 부산시 인권노동 정책과장은 “세 곳 가운데 한 곳을 정해 원탁회에서 반대 측을 설득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 가지 안은 평화의 소녀상 옆 등을 줄곧 주장해온 건립특위 주장과는 달라 향후 원탁회의에서도 논란이 예상된다.’로 보도했습니다. 이후 담당 과장이 “부산시는 원탁회의 결정에 따른다는 게 합의 내용이다. 특정 장소 등을 삭제해달라”고 요청해 수정했습니다. .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