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文정권, 이미선 임명 강행시 원내외 투쟁할 것"

중앙일보 2019.04.18 16:44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해 절대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를 하지 않을 것이며 (인사를) 강행하면 원내외 투쟁을 병행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표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미선 후보자에 대해 끝끝내 임명을 강행하려 하며 굴종의 서약서를 보내라고 요구하고 있다"며 "감시와 견제라는 숙명을 포기하는 겁박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는 "청와대의 오만과 일방통행 강행에 대해 민생을 챙기겠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우리가 4월 국회를 열고 투트랙을 했는데 돌아오는 정부여당 답변은 강행과 패싱"이라며 "또 (조국 민정수석의) 문책을 요구하니 돌아온 것은 총선 차출론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야당을 무시하는 것을 넘어 코미디 같은 일"이라며 "야당을 상대로 책임 있는 여당이 아닌 야당처럼 투쟁하는 여당에 대해 다시 한 번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0일 장외투쟁 가능성을 묻자 나 원내대표는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고 논의 중"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일방적인 국정 운영에서 규탄 형식이 될 것이며, 헌법재판관 후보자 뿐 아니라 인사 임명 강행을 비롯한 인사 참사에 대한, 국정 운영을 규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또한 최고위원회의에서 "만약 대통령이 끝끝내 이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원내·외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국민과 함께 끝까지 맞서 싸울 것"이라며 "우리 당과 국민의 최후통첩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중앙아시아 3개국을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은 19일 오전 전자결재를 통해 이 후보자와 문 후보자를 직권으로 임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