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설전만 오간 바른미래당 의총…“비공개로” “왜?

중앙일보 2019.04.18 15:42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는 것을 두고 추인을 시도하려 한 바른미래당의 18일 의원총회는 그 결과를 두고 주목받았다. 하지만 찬반 의견이 대립하며 총회 시작된 오전 9시 부터 설전이 이어졌다. 
김수민 의원이 “의원총회를 비공개로 진행하겠다”고 말하자 하태경 의원이 “공개발언도 있는데 왜?”라고 제동을 걸었다. 이에 김관영 원내대표가 “비공개로 하자”고 다시 이야기하자 하 의원이 다시 “아니 그러지 말고 당을 이렇게 운영하시면 안 되지”라며 맞받았다.
결국 이날 의총은 국민의례까지만 공개됐다. 영상은 공개된 바른미래당의 의총 분위기다.

한편 바른미래당의 이날 의총은 표결도 못 한 채 3시간 30분 만에 끝났다. 
글ㆍ영상편집 김한솔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