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전 사고 서울 지하철 5호선…2시30분부터 운행 재개

중앙일보 2019.04.18 13:59
18일 오전 10시58분쯤 지하철 5호선 광나루역에서 강동역 간전차선 단전이 발생해 이 구간 양방향 지하철운행이 중단된 상황이 계속되자 서울교통공사 직원들이 관용차와 개인차 등을 동원해 시민을 수송하고 있다. [뉴스1]

18일 오전 10시58분쯤 지하철 5호선 광나루역에서 강동역 간전차선 단전이 발생해 이 구간 양방향 지하철운행이 중단된 상황이 계속되자 서울교통공사 직원들이 관용차와 개인차 등을 동원해 시민을 수송하고 있다. [뉴스1]

18일 오전 전기가 끊기면서 운행 중단 사고를 빚었던 서울 지하철 5호선 광나루~강동 구간이 이날 오후 2시30분부터 운행을 재개할 예정이다. 
 
서울교통공사는 “이날 오전 10시58분쯤 5호선 광나루~강동 구간에서 발생한 전차선 단전 사고 복구가 일단락되면서 오후 2시30분쯤부터 양방향 운행이 재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고가 발생한지 약 3시간30분 만이다.  
 
현재 서울교통공사는 해당 구간을 이용하는 승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군자역 5번 출구와 강동역 1번 출구에 버스 등 차량 44대를 임시 운행하고 있다. 서울시는 해당 구간에 370번·130번 노선버스를 증회 운행 중이다. 하지만 이 시간대 지하철을 이용하려던 시민들은 큰 피해를 겪었다.  
 
이날 사고는 열차에 전기를 공급하는 전차선에 단전이 발생하면서 운행 사고가 난 건으로 알려졌다. 다만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열차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 빠른 복구를 위해 노력 중이다”고 말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