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김정은 "정말 대단" 극찬 신형무기, 다목적 정밀유도 미사일?

중앙일보 2019.04.18 11:36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이 16일 공군 제1017군부대 전투비행사들의 비행훈련을 현지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연합]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이 16일 공군 제1017군부대 전투비행사들의 비행훈련을 현지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연합]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7일 사격시험을 지켜본 뒤 “우리의 과학자, 기술자, 노동계급이 정말로 대단하다, 마음만 먹으면 못 만들어 내는 무기가 없다”고 한껏 치켜세운 신형 무기는 뭘까.
 
합참 관계자는 18일 “분석 중”이라고만 언급했다. 전직 정보 당국자는 “북한의 신형 무기를 판명하는 데 미국의 정보가 가장 중요하다. 아직 미국으로부터 정보를 받지 않은 모양”이라고 말했다. 사격시험을 보도한 북한 매체들도 신형 무기의 사진을 공개하지도 않았고, 구체적 제원을 밝히지도 않았다.
 
다만 북한 매체는 몇 가지 힌트를 남겼다. 우선 이번에 사격시험을 한 건 “전술유도무기”다. 또 “각이한(서로 다른) 목표”에 “특수한 비행유도 방식”으로 사격했으며, “위력한(강력한) 전투부(탄두)”를 장착했다는 것이다.
 
권용수 전 국방대 교수는 “‘전술’은 사거리가 짧다는 뜻이며, ‘유도무기’는 미사일을 지칭한다”고 설명했다. 비행고도가 낮지만, 비행속도는 빠르다고 한다.
 
문제는 어떤 목적을 가지고 개발한 단거리 미사일인지 분명하지 않다는 점이다.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판을 깨지 않으면서도, 인민군의 전투력을 높일 수 있는 목적의 단거리 미사일이라면 탱크나 벙커를 격파하는 다목적 정밀유도 미사일일 가능성이 크다.
 
스파이크 미사일 발사 장면. [사진 해병대]

스파이크 미사일 발사 장면. [사진 해병대]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선임분석관은 “기본적으로 유도가 되는 지상무기체계”라면서 “비행 과정에서 표적을 변경해 비행궤적이 좀 복잡하게 날아가는 스파이크와 같은 다목적 정밀유도 미사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해병대가 2010년 서북도서에 배치한 스파이크 미사일은 20㎞가 넘는 거리에서 가로 3.2m, 세로 2.5m 크기의 표적을 정확하게 명중할 수 있다.
 
관련기사
북한은 지난해 11월에도 김 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첨단전술무기’를 시험했다. 당시 정보당국은 휴대용 지대공 미사일 또는 다목적 정밀유도 미사일이라고 판단했다. 군 당국도 ‘신형 전술유도무기’와 ‘첨단전술무기’와 연관성을 살펴보고 있다.  
 
일각에선 단거리 지대지 미사일이나 크루즈 미사일일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특수한 비행유도방식”은 러시아가 지난 2006년 실전 배치한 이스칸다르 지대지 미사일처럼 복잡한 비행을 의미한다는 분석이다. 김동엽 경남대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지대지, 공대지, 함대지 순항미사일뿐 아니라 지대함, 지대공, 공대함, 함대함 등으로 변형 가능한 단거리 순항미사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