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지만, 시즌 첫 홈런 포함해 4출루...타율 0.293

중앙일보 2019.04.18 10:29
메이저리거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시즌 첫 홈런이 터졌다.
 
탬파베이 최지만이 18일 볼티모어전에서 시즌 첫 홈런을 날린 뒤 더그아웃으로 돌아와 동료들에게 축하를 받고 있다. [AP=연합뉴스]

탬파베이 최지만이 18일 볼티모어전에서 시즌 첫 홈런을 날린 뒤 더그아웃으로 돌아와 동료들에게 축하를 받고 있다. [AP=연합뉴스]

최지만은 1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홈경기에 3번 타자·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최지만은 1회 말 1사 주자 1루에서 안타를 때려냈다. 6경기 연속 안타 행진. 탬파베이가 4-0으로 팦선 3회 말 두 번째 타석에서 최지만은 3구째 패스트볼(시속 146㎞)을 잡아당겨 우월 솔로홈런을 날렸다. 정규시즌 16경기 만에 나온 아치였다. 이 홈런으로 최지만의 시즌 6번째 타점이 기록됐다.
 
최지만은 5회와 7회 모두 볼넷을 얻어 출루했다. 이날 네 차례나 출루한 최지만의 활약을 앞세워 탬파베이가 볼티모어를 8-1로 이겼다.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93(58타수 17안타)가 됐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