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몰아넣기 강한 손흥민, 개인 두 번째 한 시즌 20골 고지

중앙일보 2019.04.18 07:46
18일 열린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맨체스터시티전에서 페르난도 요렌테의 골이 터지고 환호하는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 [AP=연합뉴스]

18일 열린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맨체스터시티전에서 페르난도 요렌테의 골이 터지고 환호하는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 [AP=연합뉴스]

 
 역시 몰아넣기에 강했다. 손흥민(토트넘)이 개인 두 번째 한 시즌 20골 고지를 밟고, 한 시즌 최다골 기록에 바짝 다가섰다.
 
손흥민은 18일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시티와의 2018~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전반 7분과 10분에 연이어서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으로 두 골을 터뜨렸다. 이 두 골을 발판삼아 토트넘은 이 경기에서 맨시티에게 3-4로 패했지만 1·2차전 합계 점수(4-4)에서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4강에 진출했다.
 
18일 열린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맨체스터시티전을 마친 뒤 4강 진출이 확정되고 포체티노(오른쪽) 감독, 페르난도 요렌테(왼쪽)와 환호하는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18일 열린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맨체스터시티전을 마친 뒤 4강 진출이 확정되고 포체티노(오른쪽) 감독, 페르난도 요렌테(왼쪽)와 환호하는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은 맨시티에 선제골을 내줘 끌려가던 상황에서 연달아 2골을 터뜨리면서 난타전을 펼치는데 불을 지폈다. 앞서 지난 10일 8강 1차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린데 이어 2차전까지 모두 3골을 몰아넣었다. UEFA는 경기 후 "정말 대단한 골이었다"는 평가와 함께 경기 최우수선수로 손흥민을 선정하기도 했다.
 
이번 두 골로 손흥민 개인에게도 의미가 컸다. 올 시즌 리그, 컵대회 등을 통틀어 총 20골을 넣어 2년 전 자신이 세운 한 시즌 개인 최다골 기록(21골)에도 바짝 더 다가섰다. 손흥민은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던 2014~15 시즌에 17골을 넣었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 진출한 첫해(2015~16 시즌)엔 8골, 이듬해에 21골을 넣은 뒤, 지난 2017~18 시즌에 18골을 기록한 바 있다.
 
올 시즌 손흥민은 유독 몰아넣기에 강한 면모를 보여주면서 비교적 조기에 20골 고지를 밟았다. 기록 달성 가능성은 높다. 손흥민에게 올 시즌 남은 경기는 최소 6경기다. 프리미어리그에선 5경기가 남았다. 챔피언스리그의 경우, 맨체스터시티전 경고 누적으로 아약스(네덜란드)와 4강 1차전을 결장하게 돼 2차전에서나 뛸 수 있을 전망이다. 만약 토트넘이 아약스를 넘어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오른다면 손흥민이 뛸 수 있는 경기수도 늘어나는 셈이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