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맨시티 상대 두 골’ 손흥민, UEFA 선정 경기 MVP

중앙일보 2019.04.18 07:14
득점 직후 팀 동료 델리 알리와 핸드셰이킹을 나누며 자축하는 손흥민(맨 왼쪽). [AP=연합뉴스]

득점 직후 팀 동료 델리 알리와 핸드셰이킹을 나누며 자축하는 손흥민(맨 왼쪽). [AP=연합뉴스]

 
거함 맨체스터시티(잉글랜드)를 상대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무대에서 두 골을 몰아친 손흥민(27ㆍ토트넘)이 경기 MVP로 선정됐다.

 
토트넘은 18일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맨시티에 3-4로 졌다. 하지만 1차전 결과(토트넘 1-0승)를 묶어 종합전적 4-4로 동률을 이뤘고, 골득실이 같은 경우 원정다득점을 우선하는 대회 규정에 따라 4강에 올랐다.
 
손흥민은 전반에만 두 골을 몰아치며 토트넘의 4강 진출을 이끌었다. 전반 7분 상대 수비 실책으로 얻어낸 볼을 지체 없이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3분 뒤에는 페널티박스 내 왼쪽 측면, 이른바 ‘손흥민 존’에서 날카로운 오른발 인프런트킥을 시도해 맨시티 골대 오른쪽 상단에 볼을 꽂아넣었다.
 
UEFA는 경기 후 손흥민을 경기 MVP로 선정했다. 2차전만 보면 토트넘이 패배한 경기였지만, 앞선 1차전 결승골에 이어 2차전에서도 두 골을 몰아쳐 토트넘의 4강행을 이끈 공로를 인정했다.  
 
손흥민이 전반 10분 두 번째 골을 터뜨린 뒤 활짝 웃으며 질주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손흥민이 전반 10분 두 번째 골을 터뜨린 뒤 활짝 웃으며 질주하고 있다. [AP=연합뉴스]

 
UEFA는 “전반에 선보인 손흥민의 활약은 엄청났다. 첫 번째 골은 행운이 가미됐지만, 두 번째 골은 정말 훌륭했다”면서 “손흥민은 쉴 새 없이 움직이며 토트넘의 공격 라인을 이끌었다.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빠진 상황에서 의미 있는 득점을 만들어냈다”고 경기 MVP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아울러 “손흥민이 기록한 두 번째 골은 선수 자신 뿐만 아니라 소속팀에게도 큰 의미가 있었다. 손흥민이 토트넘을 4강에 올려놓았다”고 칭찬했다. 토트넘이 이 대회 4강에 오른 건 유러피언컵(챔피언스리그의 전신) 시절이던 지난 1961-62시즌 이후 57년 만이다. 현재의 명칭과 경기 운영 방식이 적용된 1992년 이후로는 처음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