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흥민의 환호 "미친 경기···짜증났던 VAR, 오늘은 땡큐"

중앙일보 2019.04.18 07:02
맨체스터시티를 꺾고 챔피언스리그 4강행을 확정지은 직후 손흥민이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맨체스터시티를 꺾고 챔피언스리그 4강행을 확정지은 직후 손흥민이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런 경기는 본 적이 없다. 정말 힘들었고, 미친 경기였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 ‘거함’ 맨체스터시티(잉글랜드)를 격침시킨 손흥민(27ㆍ토트넘)이 활짝 웃었다.
 
토트넘은 18일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맨시티에 3-4로 졌다. 하지만 앞선 1차전 전적(1-0승)을 묶어 4-4로 동률을 이뤘고, 원정다득점 원칙에 따라 4강에 올랐다.
 
“월드클래스 반열에 올랐다”고 평가 받는 손흥민의 골 결정력이 빛을 발한 경기였다. 전반 7분과 10분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으로 두 골을 뽑아내며 토트넘의 4강행을 이끌었다. 1차전 결승골까지 포함해 손흥민은 8강에서 토트넘이 기록한 4골 중 3골을 책임졌다.
 
맨체스터시티를 상대로 득점포를 터뜨린 손흥민(맨 왼쪽)이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맨체스터시티를 상대로 득점포를 터뜨린 손흥민(맨 왼쪽)이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토트넘은 손흥민의 두 골 이후 내리 3골을 내주며 무너지는 듯했지만, 페르난도 요렌테가 추가골을 터뜨려 리드를 되찾을 수 있었다. 이후 한 골을 더 내줬지만 원정다득점 규정으로 우위를 지켰다. 경기 종료 직전 맨시티가 5번째 골을 터뜨려 승부를 뒤집는 듯했지만, VAR 판독을 거쳐 무효 판정을 받는 아찔한 상황도 있었다.
 
경기 종료 직후 손흥민은 주관방송사 BT스포츠와 그라운드 인터뷰에서 “이런 경기는 본 적이 없었다. 정말 힘들었고, 미친 경기였다”면서 “우리 동료 선수들이 너무나 자랑스럽다”며 활짝 웃었다. 또 한 번 "정말 미쳤다"며 기쁨을 드러낸 그는 “때로 VAR은 짜증나지만 오늘은 정말 고마웠다. 우리는 90분간 함께 싸웠다. 믿을 수 없는 경기를 함께 만들어냈다”고 덧붙였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