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BC, "손흥민 어게인. 그레이트 피니시"

중앙일보 2019.04.18 06:54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진출을 자축한 토트넘. 중심에는 손흥민이 있다. [토트넘 인스타그램]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진출을 자축한 토트넘. 중심에는 손흥민이 있다. [토트넘 인스타그램]

 
"손흥민 어게인. 그레이트 피니시."

후스코어드닷컴 팀 내 최고평점 8.8점

 
영국 BBC 스포츠가 손흥민(27·토트넘)의 활약에 놀라워했다. 
 
잉글랜드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원정 2차전에서 3-4로 패했다. 홈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한 토트넘은 1·2차전 합계 4-4를 기록, 원정다득점 원칙에 따라 4강에 진출했다.  
 
손흥민이 전반 7분과 10분에 2골을 몰아치면서 4강행을 이끌었다. BBC 스포츠는 경기 도중 손흥민이 연속골을 터트리자 소셜미디어에 "손흥민 어게인. 이 경기는 미쳤다. 그레이트 피니시(훌륭한 마무리)"라는 글을 남겼다.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18일 맨시티와 유럽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골을 터트린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토트넘 인스타그램]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18일 맨시티와 유럽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골을 터트린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토트넘 인스타그램]

 
경기 후에도 손흥민을 향한 찬사가 쏟아졌다. 유럽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후 손흥민에게 팀내 최고평점 8.8점을 줬다. 이날 결정적인 골을 터트린 페르난도 요렌테(7.7점)보다 1점 이상 높았다. 맨시티 공격수 세르히오 아게로가 평점 9.2점을 받았다. 
부상으로 결장한 토트넘 공격수 케인이 동료들이 이끈 승리를 축하했다. [토트넘 인스타그램]

부상으로 결장한 토트넘 공격수 케인이 동료들이 이끈 승리를 축하했다. [토트넘 인스타그램]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케인이 누구냐? 손흥민이 또 골을 넣었다. 에데르송 골키퍼가 몸을 날렸지만 막을 수 없었다"이라고 전했다. 
 
토트넘 공격수 해리 케인은 이날 부상으로 결장했다. 케인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맙소사. 사랑한다"글과 함께 "렛츠고 커먼"이라고 환호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