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北신형무기 사격시험 지도…“전투력 강화, 큰 사변” 평가

중앙일보 2019.04.18 06:37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 시험을 지도했다고 북한 조선중앙방송이 18일 보도했다.  
 
중앙방송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4월 17일 국방과학원이 진행한 신형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을 참관하고 지도하시었다”고 전했다.
 
이어 “각이한 목표에 따르는 여러 가지 사격 방식으로 진행한 사격시험에서는 특수한 비행유도 방식과 위력한전투부 장착으로 하여 우월하게 평가되는 이 전술유도무기의 설계상 지표들이 완벽하게 검증됐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 무기체계의 개발완성은 인민군대의 전투력 강화에서 매우 커다란 의미를 가지는 사변”이라고 평가하며 “군수생산을 정상화하고 국방과학기술을 최첨단 수준으로 계속 끌어올리는 데서 나서는 단계적 목표와 전략적 목표들을 제시”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이날 시험에는 김평해·오수용 당 부위원장, 조용원·이병철 당 제1부부장, 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등 당 간부들과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 이영길 군 총참모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박정천 북한군 포병국장 등 군 지휘부가 참석했다.
 
김 위원장이 군이 개발한 신형 무기 시험을 현장에서 지도한 것은 지난해 11월 신형 첨단전술무기 시험 지도 이후 5개월 만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