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마음愛 자비를! 세상愛 평화를! 봉축 점등식 열려

중앙일보 2019.04.18 06:00
부처님 오는날을 앞두고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봉축 점등식이 열렸다. 이날 점등식에 참석한 불교 관계자들과 시민들이 불을 밝힌 '미륵사지 탑등' 주변을 도는 탑돌이를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부처님 오는날을 앞두고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봉축 점등식이 열렸다. 이날 점등식에 참석한 불교 관계자들과 시민들이 불을 밝힌 '미륵사지 탑등' 주변을 도는 탑돌이를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마음愛 자비를! 세상愛 평화를!
다음 달 12일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봉축 점등식이 17일 광화문 광장에서 열렸다.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미륵사지 탑등'이 불을 밝히고 있다. 우상조 기자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미륵사지 탑등'이 불을 밝히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날 점등식에는 봉축위원회 위원장인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비롯해 불교계 인사, 시민 등 2000여명이 참석해 익산 미륵사지 탑을 형상화한 대형 조형등에 불을 밝히고 탑돌이 등의 축하행사가 이어졌다. 
 
점등식에 참석한 불교 관계자들과 시민들이 미륵사지탑등을 향해 합장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점등식에 참석한 불교 관계자들과 시민들이 미륵사지탑등을 향해 합장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날 조형등으로 재현된 국보 제11호 문화재 미륵사지탑등은 높이 20m에 40호 크기의 한지 500여장이 사용되어 제작됐다. 점등식과 함께 서울 종로와 청계천 등 서울시 전역에는 5만여개 가로연등이 설치되어 분위기를 더했다.
점등식을 마치고 탑주변과 광화문 광장을 한바퀴 도는 탑돌이가 이어졌다. [뉴스1]

점등식을 마치고 탑주변과 광화문 광장을 한바퀴 도는 탑돌이가 이어졌다. [뉴스1]

이날 점등식에는 불교 관계자를 포함하여 시민 2000여명이 참석했다. 우상조 기자

이날 점등식에는 불교 관계자를 포함하여 시민 2000여명이 참석했다. 우상조 기자

점등식에 참석한 시민들이 연꽃모양의 연등을 들고 광화문 광장을 돌고 있다. [뉴시스]

점등식에 참석한 시민들이 연꽃모양의 연등을 들고 광화문 광장을 돌고 있다. [뉴시스]

 
올해 부처님오신날 표어는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마음愛 자비를! 세상愛 평화를!'로 정해졌다.  
 
한국을 곱게 차려입은 어린이 불자들이 탑등을 향해 고개숙여 합장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한국을 곱게 차려입은 어린이 불자들이 탑등을 향해 고개숙여 합장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다음 달 3∼5일에는 서울 시내 곳곳에서 국가무형문화재 제122호로 지정된 '연등회'가 진행된다. 연등회는 통일신라 시대부터 시작해 1000년 이상 계속 열려온 불교 행사로 지난 2012년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 3일에는 조계사, 봉은사, 청계천 등에서 한지 고유의 멋을 살린 전통등 전시회도 열릴 예정이다. 4일 오후 7시에는 참가자들이 손수 만든 수만개 행렬등과 장엄등을 들고서 거리를 행진하는 ‘연등행렬’ 이어진다.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의 '미륵사지 탑등'이 점등식을 갖고 환하게 불을 밝히고 있다. 광화문광장 미륵사지 탑등은 부처님 오신날인 5월 12일까지 불을 밝힌다. 우상조 기자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의 '미륵사지 탑등'이 점등식을 갖고 환하게 불을 밝히고 있다. 광화문광장 미륵사지 탑등은 부처님 오신날인 5월 12일까지 불을 밝힌다. 우상조 기자

 
우상조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