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 국가산업대상] 차별화된 기술·경쟁력으로 대한민국 산업발전 견인

중앙일보 2019.04.18 00:02 Week& 1면 지면보기
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 등 후원…산업정책연구원(IPS) ‘2019 국가산업대상’ 발표
 
우수한 글로벌 기업이 국내시장에 잇달아 진출하면서 우리 경제·산업계는 진정한 의미의 글로벌 경쟁 시대를 맞았다.
 
이제 탁월한 기술력이나 차별화된 경쟁력이 없으면 순식간에 시장에서 도태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기업과 기관은 그 어느 때보다 소비자의 기대를 충족하기 위한 노력이 절실하다.
 
경쟁이 치열해지고 선택의 폭이 넓어질수록 소비자는 더 우수한 기업, 더 신뢰할 수 있는 기관을 찾게 된다. 소비자가 의지하는 기업과 기관은 신뢰의 상징이 되며 차별화된 가치를 기대하는 사람에게 만족감을 제공한다. 이러한 끊임없는 노력이 더해져 우리 산업과 경제, 더 나아가 국가 경쟁력 발전의 토대가 된다.
 
‘국내 대표 씽크탱크’ 산업정책연구원(IPS)은 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서울과학종합대학원(aSSIST)·중앙일보가 공동 후원하는 ‘2019 국가산업대상(National Industry Awards)’을 개최했다. 이번 대회는 급변하는 경영환경과 무한한 경쟁 속에서 공정하고 엄격한 평가기준을 통해 기업·기관의 공신력을 높이고, 모범적인 사례를 선정·시상해 대내외적으로 전파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산업정책연구원은 1993년 개원 이래 경제·사회·환경뿐 아니라 미래의 변화를 예측하고 그에 걸맞은 정책 대안을 제시함으로써 국가·사회와 동반 성장해왔다. 브랜드-디자인을 비롯해 경쟁력, 지속경영, CSV(공유가치창출) 연구 등을 수행하며 각 부문에서 실질적인 해법을 제시해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 대회에서는 모두 19개 부문에서 29개 기업·기관과 2명의 정책 공로자를 선정했다. 국가 경쟁력을 강화해 한국 경제의 근간을 지탱하는 건 고용과 수익을 창출하는 기업이다. 이를 행정적으로 뒷받침했던 기관도 함께 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어떻게 선정했나=한국산업표준분류에 따라 국내·외에서 생산적인 활동을 하는 모든 기업과 기관을 대상으로 사전 조사를 했다. 조사는 2월 18일부터 3월 4일까지 실시해 후보 기업과 기관을 선정했다. 이어 기초 후보군을 바탕으로 4월 10일 장영철 심사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전문가 심사를 해 최종 수상 기업(기관)을 선정했다. 평가 항목은 ▶경영비전과 철학 ▶종합적 운영성과 ▶인증·수상내역 ▶산업-사회적 가치 등을 공통 항목으로 평가한 뒤 각 19개 부문별 심사를 진행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