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장 가장 먼저 도착해 가장 늦게 구급차 오른 진주아파트 관리소 직원

중앙일보 2019.04.17 20:50
17일 살인사건이 발생한 경남 진주시 가좌동 주공3차 아파트. 송봉근 기자

17일 살인사건이 발생한 경남 진주시 가좌동 주공3차 아파트. 송봉근 기자

17일 오전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자 관리소에 울린 비상벨 소리를 듣고 사건 현장으로 가장 먼저 달려간 이는 아파트 관리소 직원 정모(29)씨였다.
 
이날 이 아파트 관리소와 주민에 따르면 야간 당직이던 정씨는 화재를 알리는 비상벨 소리에 이 아파트 303동 사건 현장을 가장 먼저 찾았다.
 
화재 현장으로 달려가던 정씨는 2층 계단에서 흉기를 든 안모(42)씨와 대치했다.
 
정씨는 대치 과정에서 안씨가 휘두른 흉기에 얼굴을 다쳤다.
 
정씨는 얼굴에서 피가 나는 상황에도 집집마다 문을 두들기며 주민들을 안전지역으로 대피하도록 도왔다. 그는 화재와 안씨의 칼부림이 계속되는 상황에서도 주민들을 챙겼다고 한다.
 
정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들을 현장에 안내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씨는 피를 흘린 채 바깥에 쓰러져 있는 주민이 모두 병원으로 이송된 후에야 마지막으로 구급차에 올랐다.
 
아파트 관리소 직원은 “정씨의 헌신적인 대처가 피해를 줄이는 데 큰 힘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정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안씨는 이날 이 아파트에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5명을 살해하고 13명을 다치게 했다. 사상자 중 10명이 흉기에 찔렸다. 나머지 8명은 연기 흡입 등으로 부상했다.
 
안씨를 검거한 경찰은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한 묻지마 범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보고 범행 동기 규명에 집중하고 있다. 경찰은 현재 경남지방경찰청 소속 프로파일러 등을 조사에 투입한 상태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