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원도로 여행 가세요"…현대·기아차, 산불 피해 지원 나선다

중앙일보 2019.04.17 17:06
현대ㆍ기아차 임직원들이 강원도 산불 피해 지역에 투입된 현대차그룹의 ‘도시형 세탁구호차량’과 함께 세탁 봉사를 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ㆍ기아차 임직원들이 강원도 산불 피해 지역에 투입된 현대차그룹의 ‘도시형 세탁구호차량’과 함께 세탁 봉사를 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기아차가 산불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강원도 주민들을 위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팔을 걷어붙였다.  
 
현대·기아차는 17일 강원도 산불 피해지역의 경제 회복을 돕기 위해 강원상품권을 구매하고 6000여명 임직원 가족들이 강원도로 여행을 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4월말~6월말까지 현대차와 기아차 임직원 각각 1000명과 500명을 대상으로 강원상품권을 증정하고, 2박3일 동안 속초지역 숙박을 지원해 강원도에서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한다.  
 
강원상품권은 강원도 내 전통시장·음식점·슈퍼마켓 등에서 사용할 수 있는 현금 바우처로 실질적인 지역경제 지원효과가 클 것이라는 판단이다. 현대·기아차는 강원상품권 1억5000만원 상당을 구매해 강원도 여행을 희망하는 직원들에게 나눠주며, 임직원 연월차 사용을 적극 권장해 상대적으로 수요가 적은 평일 여행을 유도하기로 했다.  
 
현대·기아차 측은 “피해지역 주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드릴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다가 임직원의 강원지역 관광지원 프로그램을 시행하게 됐다”며 “이번 활동이 산불 재난지역의 경기침체를 막고 지역주민들이 빠른 시일 내에 삶의 터전을 복구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7일 강원도 산불 피해지역 주민을 위해 10억원의 피해복구 성금을 기탁하고 ‘도시형 세탁구호차량’을 지원했다. 피해차량 무상점검 등 주민 지원활동도 벌이고 있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도 세브란스 병원, 행정안전부와 함께 지난 8일 산불 피해지역에 재난구호팀을 파견해 600개의 긴급구호 의료키트를 이재민에 배포하는 등 의료지원 활동을 펼쳤다.  
 
현대차그룹은 2017년 포항지진, 2016년 태풍 ‘차바’를 비롯해 2012년 태풍 ‘볼라벤’ ‘덴빈’, 2007년 태풍 '나리' 2006년 태풍 '에위니아' 2003년 태풍 '매미' 2002년 태풍 '루사' 등 대규모 자연재해가 발생할 때마다 피해 복구를 지원해 왔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