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女핸드볼 SK 박성립 감독, 일시적 의식 불명...현재 안정 중

중앙일보 2019.04.17 16:37
박성립 SK슈가글라이더즈 감독. [중앙포토]

박성립 SK슈가글라이더즈 감독. [중앙포토]

 
여자 핸드볼 SK슈가글라이더즈의 사령탑 박성립 감독(46)이 바다에 입수했다가 의식을 잃는 아찔한 사고를 당했다. 다행히 의식을 되찾았지만, 18일부터 시작하는 챔피언결정전에는 지휘봉을 잡지 못하게 됐다.

송정해수욕장서 바다 뛰어들었다 목 다쳐
17일 깨어나 부산에서 수술 받고 회복 중
챔프전은 김경진 감독대행 체재로 진행

 
박 감독은 지난 16일 부산 해운대구 송정해수욕장에서 바다에 뛰어들었다가 목을 다쳐 일시적으로 의식을 잃었다. 당시 SK 선수단은 오는 18일 부산 기장체육관에서 열리는 부산시설공단과 2018~2019 SK 핸드볼코리아리그 챔피언결정 1차전을 앞두고 현지에서 훈련 중이었다.
 
박 감독이 바다에 뛰어든 건 챔피언결정전을 앞두고 선수단이 함께 치른 단합행사의 한 과정이었다. ‘우승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각오를 담아 바다에 몸을 던졌는데, 수심이 얕아 방심한 게 화를 불렀다. 입수 과정에서 목을 다쳐 의식을 잃었고, 119구급요원의 응급처치를 받은 뒤 병원으로 옮겨졌다.
 
삼척시청과 정규리그 경기 도중 선수들의 움직임을 지켜보는 박성립 SK슈가글라이더즈 감독. 양광삼 기자

삼척시청과 정규리그 경기 도중 선수들의 움직임을 지켜보는 박성립 SK슈가글라이더즈 감독. 양광삼 기자

 
SK 구단 관계자는 “박 감독은 병원으로 옮겨진 이후에도 의식을 찾지 못하다 17일 새벽 무렵에 다행히 깨어났다”면서 “서울로 이동하기보다는 부산에서 수술을 받는 게 낫다는 의사의 권유가 있어 부산에서 수술대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디펜딩챔피언 SK슈가글라이더즈는 오는 18일과 20일, 22일 챔피언결정전을 치른다. 박 감독은 챔프전 기간 동안 입원 치료를 받으며 안정을 취하기로 했다. 일시적으로 김경진 코치가 감독대행을 맡아 선수단을 이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