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상하이모터쇼] 전기차 격전지 된 중국...전 세계 완성차, 상하이서 중국 구애

중앙일보 2019.04.17 15:52
친환경차를 앞세운 전 세계 완성차 업체들의 중국 구애가 시작됐다. 16일 중국 상하이 국제전시컨벤션센터(NECC)에서 사전 공개된 '상하이모터쇼 2019'에서다. 내연기관 차량을 만드는 전통적인 자동차 강자들은 친환경 기술을 전면에 내세웠고, 스타트업(신생업체)들도 친환경차 200여대를 선보이며 전기차 격전이 벌어졌다.
 
폴크스바겐그룹의 중국 시장 공세가 가장 적극적이다. 폴크스바겐그룹은 폴크스바겐·아우디·스코다 등 대중차 브랜드를 통해 전기차를 선보이며 전기차 명가로의 변신을 선언했다. 특히, 대형 전기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ID.룸즈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폴크스바겐은 콘셉트카로 선보인 ID.룸즈를 2년 안에 양산형으로 개발해 중국 시장에 가장 먼저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폴크스바겐이 상하이모터쇼 2019에서 월드프리미어로 공개한 대형 SUV ID.룸즈. 오원석 기자

폴크스바겐이 상하이모터쇼 2019에서 월드프리미어로 공개한 대형 SUV ID.룸즈. 오원석 기자

폴크스바겐이 상하이모터쇼 2019에서 월드프리미어로 공개한 대형 SUV ID.룸즈의 문이 열린 모습. 오원석 기자

폴크스바겐이 상하이모터쇼 2019에서 월드프리미어로 공개한 대형 SUV ID.룸즈의 문이 열린 모습. 오원석 기자

폴크스바겐이 상하이모터쇼 2019에서 월드프리미어로 공개한 대형 SUV ID.룸즈의 운전석. 오원석 기자

폴크스바겐이 상하이모터쇼 2019에서 월드프리미어로 공개한 대형 SUV ID.룸즈의 운전석. 오원석 기자

상하이모터쇼 2019에서 폴크스바겐이 공개한 중국 시장 전략 대형 SUV 테라몬트X. 오원석 기자

상하이모터쇼 2019에서 폴크스바겐이 공개한 중국 시장 전략 대형 SUV 테라몬트X. 오원석 기자

 
전 세계 완성차 업체들이 전기차로 중국 시장 문을 두드리는 데는 이유가 있다. 자동차 시장조사업체 BMR컨설팅에 따르면 지난 1~2월 중국의 전기차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배 성장한 14만 9000대로 집계됐다. 이 중에서도 배터리 전기차 판매량 확대가 눈에 띈다. 전체 10대 중 8대가 배터리 전기차였다.
 
ID.룸즈월드프리미어(전 세계 최초공개) 행사장에서 만난 헤르베르트 디스 폴크스바겐 그룹 회장은 "중국뿐만 아니라 유럽과 다른 나라 모두 전기차 트렌드를 따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폴크스바겐그룹이 전기차 포트폴리오를 늘려나가는 이유"라고 말했다.
상하이모터쇼 2019에서 알버트 비어만 현대자동차 사장이 신형 ix25를 공개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

상하이모터쇼 2019에서 알버트 비어만 현대자동차 사장이 신형 ix25를 공개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

 
중국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북경현대도 부스를 친환경 콘셉트로 꾸몄다. 링동(아반떼)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와 엔씨노(코나) 전기차 외에도 지난해 출시한 수소전기차넥쏘까지 동원해 친환경 기술을 과시했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은 "현대차는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배터리, 수소연료전지 등 모든 친환경 라인업을 보유한 업체"라며 "수소차 넥쏘를 출시해 수소차 시장에서도 리더로 평가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 전기차 시장의 위용은 수많은 전기차 스타트업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아이코닉의 테리 힐 최고퍼포먼스책임자(CPO)는 "중국의 자동차 스타트업은 200개 이상"이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의 전기차 확산 정책에 따라 2016년부터 전기차 스타트업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기 시작한 덕분이다. 전기차 스타트업 지드라이브의왕미 영업총괄은 "공장도 없이 전기차를 OEM으로 생산하는 신생기업도 많다"고 귀띔했다.
상하이모터쇼 2019에 참여한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아이코닉의 테리 힐 최고퍼포먼스책임자가 개발 중인 프리미엄 전기차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오원석 기자

상하이모터쇼 2019에 참여한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아이코닉의 테리 힐 최고퍼포먼스책임자가 개발 중인 프리미엄 전기차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오원석 기자

'중국의 테슬라'라고 불리는 엑스펭모터스가 상하이모터쇼 2019에서 최초로 공개한 신형 전기차 P7. 오원석 기자

'중국의 테슬라'라고 불리는 엑스펭모터스가 상하이모터쇼 2019에서 최초로 공개한 신형 전기차 P7. 오원석 기자

종합 물류·건설회사가 모기업인 전기차 스타트업 지드라이브가 상하이모터쇼 2019에서 새 전기차 GT3를 소개했다. 오원석 기자

종합 물류·건설회사가 모기업인 전기차 스타트업 지드라이브가 상하이모터쇼 2019에서 새 전기차 GT3를 소개했다. 오원석 기자

 
'중국판 테슬라'로 불리는 전기차 스타트업 엑스펭모터스는 상하이에서 두 번째 전기차 P7을 소개했다. 2014년 설립 후 지난해 12월 첫 번째 모델 G3를 내놓은 이 업체는 4개월여 만에 1만대가량을 팔았다.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P7은 한 번 충전으로 600km(중국 NEDC 기준)를 달릴 수 있고, 3단계 자율주행기술이 적용됐다.
 
마리에 청 엑스펭모터스 글로벌커뮤니케이션 총괄은 "중국은 전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이라며 "중국 자동차기업 출신 혁신가들이 스타트업을 통해 전기차 시장 확대를 견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청 총괄은 "중국 현지 판매에 주력하는 다른 전기차 스타트업과 달리 엑스펭모터스는 미국·유럽 등 글로벌 진출도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상하이=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