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조국 차출론에 “민주당, 靑 여의도 사무소 됐다”

중앙일보 2019.04.17 12:39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7일 “더불어민주당이 친문(친문재인) 모시기에 나서 한마디로 청와대의 여의도사무소가 돼 가고 있다”고 말했다.  

“‘조국 차출론’은 책임 회피 위한 어설픈 출구전략”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대한민국은 경제도 민생도 어려운데 여당은 총선 선대위로 나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 출신인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양정철 전 홍보기획비서관, 권혁기 전 춘추관장이 최근 민주당에 복귀한 데다 전날 조국 민정수석의 내년 총선 차출론까지 공론화되자 이같이 평한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여당이면 여당답게 국정을 책임지고 돌봐야 하는데 공천 나눠 먹기에 몰두할 만큼 한가한 나라 형편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특히, 조 수석 차출론을 두고 “(인사검증 실패의) 책임 회피를 위한 어설픈 출구전략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국가 발전에는 관심도 없고 오로지 대통령의 친위세력 챙겨주기에만 혈안이 된 모습”이라 비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최근 주영훈 청와대 경호처장의 청소 갑질 의혹이 나오자 경호처 직원에게 휴대전화 통화, 문자 내역을 제출하라고 했다”며 “임의제출이 아닌 사실상 강제적 강탈로 명백한 사찰”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현 정부가 정권에 대한 풍자에는 지문 감식과 무단가택 침입을 하고 대통령 행적에 대한 언급도 가짜뉴스라고 고소·고발을 남발하며 재갈을 물린다”며 “누가 이야기한 것인지 샅샅이 찾아내려 하기 전에 과연 누가 이러한 문제를 만들고 있는지 먼저 살펴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