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떠나는 주한미해군사령관, ‘보우해(保友海)’ 한국 이름 얻었다

중앙일보 2019.04.17 10:52
마이클 보일 주한미해군사령관(준장)이 귀임을 앞두고 훈장과 한국식 이름을 받았다.
 
17일 훈장과 한국 이름을 받는 마이클 보일 주한미해군사령관(준장). [해군 제공]

17일 훈장과 한국 이름을 받는 마이클 보일 주한미해군사령관(준장). [해군 제공]

17일 해군에 따르면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은 이날 오후 부산 해군작전사령부에서 정부를 대표해 보일 사령관에게 보국훈장 천수장을 수여했다. 천수장은 국가안전보장에 뚜렷한 공을 세운 내국인 또는 외국의 외교관 및 군인, 외국인으로서 한국의 국익증진에 특별한 공로가 있는 사람에게 수여된다.
 
이와 함께 한미동맹친선협회는 보일 사령관에게 '보우해'(保友海)라는 한국식 이름을 선물했다. 재임 기간 중 대한민국의 바다를 함께 지켜 한반도 평화를 유지했듯 고국에 돌아가서도 세계 바다의 평화를 위해 힘써달라는 의미다.
 
보일 사령관은 재임 중 해작사와 주한미해군 1개 과에서 시행하던 한·미 통합근무를 3개 과로 확대했다. 또 대잠전, 기뢰전, 함정 사이버방호 등 한국 해군의 작전수행 능력을 위해 기술교류·훈련, 상호운용성을 향상시켰다는 평가다.  
 
지난해 4월 가나 해역에서 어선이 피랍됐을 때 보일 사령관은 청해부대 26진 문무대왕함이 원활한 구출작전을 수행할 수 있도록 미6함대사령부에 직접 협조요청을 하기도 했다. 해군 관계자는 “대한민국 국제관함식 등 주요 해군 행사에서도 보일 사령관은 한·미간 우호협력 증진을 위해 공을 들였다”고 말했다.
 
지난해 1월 부임한 그는 오는 25일 마이클 도넬리 준장에게 직책을 인계하고 핵 추진 항공모함 에이브러햄 링컨함(CVN-72)의 항모강습단장으로 부임할 예정이다. 보일 사령관은 "16개월간 (일하며) 한·미동맹 발전에 기여할 수 있었음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해작사와 연합공조체제 강화를 위해 매주 의견을 나누고, 교류협력을 활성화한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