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낸뒤 닥치는대로 찔러···진주아파트 묻지마 살인, 5명 사망 13명부상

중앙일보 2019.04.17 07:37
경남 진주에서 40대 남성이 자신의 아파트에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18명이 사상했다.
 경남 진주에서 40대 남성이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18명이 사상해다. 사진은 불탄 범인의 집. [사진 경남소방재난본부]

경남 진주에서 40대 남성이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18명이 사상해다. 사진은 불탄 범인의 집. [사진 경남소방재난본부]

 

17일 새벽 경남 진주시 가좌동 아파트서
40대 남성 아파트 복도에 불 지른 뒤
대피하려고 나온 주민에게 무차별 흉기
5명 사망,13명 부상…병원 후송
경찰, 현장에서 범인 붙잡아 조사 중

17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35분 안모(43)씨가 진주시 가좌동 한 주공아파트 4층 자신의 집에 불을 질렀다. 이어 안씨는 대피하려고 아파트 밖으로 나오는 주민들에게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둘렀다. 이 사건으로 주민 5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 사상자 중 10명이 흉기에 찔렸다. 나머지 8명은 연기 흡입 등으로 부상했다.
 

사상자는 진주 경상대병원과 한일병원·제일병원·고려병원 등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사상자가 더 있는지 파악 중이다. 사망자 중에는 12세 여자아이가 포함돼 있다. 나머지는 20~70대였다. 안씨 집에 난 붙은 20여분 만에 모두 꺼졌다.
  

주공 아파트의 한 주민은 이날 “칼로 사람을 찌른다. 2층 계단이다. 사람들이 대피하고 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불상의 이유로 불만을 품고 있던 안 씨가 아파트에 불을 지르고 밖으로 나와 닥치는 대로 주민을 칼로 찌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경찰은 현장에서 안씨를 붙잡아 정확한 사건 경위를 수사 중이다. 경찰은 진주경찰서와 경남지방경찰청 수사인력으로 수사팀을 꾸렸다. 또 경찰 전문상담관 23명 등을 진주경찰서로 소집해 피해자와 주민을 상대로 상담활동을 펴기로 하는 등 피해자 보호에 나서기로 했다.
불탄 진주 주공아파트 복도 [사진 경남소방재난본부]

불탄 진주 주공아파트 복도 [사진 경남소방재난본부]

 
경찰은 “진주경찰서장을 중심으로 수사팀을 구성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범행 경위 등을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진주=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