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의로 누군가 방화를…’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음모론’ 난무

중앙일보 2019.04.17 05:58
불길에 휩싸인 노트르담 대성당 [AP=연합뉴스]

불길에 휩싸인 노트르담 대성당 [AP=연합뉴스]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의 원인을 둘러싸고 인터넷에 각종 음모론이 제기되고 있다고 CNN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CNN은 ‘노트르담 음모론으로 넘쳐나는 인터넷’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극우성향 음모론 사이트, 유튜브 채널 등에서 정체불명의 음모론과 가짜뉴스가 돌아다니고 있다고 전했다.
 
CNN에 따르면 가장 유명한 것이 극우성향 음모론 사이트로 알려진 ‘인포워스’로, “노트르담 화재는 분명히 누군가 고의로 불을 지른 방화”라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인포워스는 극우파 음모론자 알렉스 존스가 만든 것으로 존스는 9·11테러 등이 미국 정부가 기획한 사기극이라는 포스팅으로 유명해졌다. 또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유대인 학살이나 홀로코스트를 부정하며 악명을 떨쳤다. 이 때문에 지난해 페이스북, 애플, 유튜브 등은 인포워스 계정을 삭제한 바 있다.
 
잿더미가 된 노트르담 성당의 내부. [로이터=연합뉴스]

잿더미가 된 노트르담 성당의 내부. [로이터=연합뉴스]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인 파리 검찰은 “지금까지 방화로 볼 만한 정황을 발견하지 못했으며 실화일 가능성이 크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수 언론은 불이 첨탑 개보수 과정에서 일어난 것으로 전하고 있다.
 
하지만 소셜미디어에는 음모론이 더욱더 퍼지고 있다.
 
CNN이 운영하는 것처럼 가장한 한 트위터 가짜 계정은 “노트르담 화재는 테러리즘에 의해 초래된 것”이라고 주장했고, 트위터 측은 CNN 측의 항의하자 해당 계정을 삭제했다.
 
특히 온라인에서는 가톨릭 교회에 대한 신성모독 등 별 관련 없는 과거 기사를 갖다 붙여놓고 노트르담 화재가 ‘고의적 행위’라는 가설을 만든 가짜뉴스도 횡행하고 있다고 CNN은 지적했다.
 
방송에서도 근거 없는 억측이 난무해 진행자가 이를 급히 저지하는 사례도 나왔다.
 
폭스뉴스에서 앵커 셰퍼드 스미스는 파리 근교 뇌이쉬르센 시장이자 미디어 비평가인 필리페카르센티와 전화 연결을 했다.
 
인터뷰가 진행되던 중 카르센티는 아무런 근거 없이 “이번 사태는 9·11과 같다. 프랑스판 9·11이다”라고 거듭 주장했고, 스미스는 “화재 원인에 대한 아무런 정보가 없는 주장”이라며 중간에 연결을 끊어버렸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