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디즈니에 "넥슨 사라" 김정주 직접 찾아갔다

중앙일보 2019.04.17 05:00 경제 1면 지면보기
김정주 NXC 대표. 사진 넥슨코리아

김정주 NXC 대표. 사진 넥슨코리아

김 대표, 평소 디즈니 존경 뜻 밝혀
 
넥슨의 창업자인 김정주(51ㆍ사진) NXC 대표가 최근 미국의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월트 디즈니 컴퍼니(The WALT Disney Companyㆍ이하 디즈니)’에 넥슨 인수를 타진했다. 

디즈니 관계자 만나 넥슨 인수 타진
“아이들·부모 사랑 받고 돈도 벌고”
창업 때부터 디즈니 같은 회사 꿈꿔
NXC 지분 인수비용 15조원 예상

16일 투자은행(IB) 업계 등에 따르면 김 회장은 최근 디즈니 고위 관계자를 직접 만나, 자신과 부인 유정현 감사 등이 보유 중인 NXC 지분 인수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NXC는 일본 증시에 상장돼 있는 넥슨재팬의 지주회사로 넥슨재팬의 지분 47.02%를 갖고 있다. 넥슨코리아는 넥슨재팬의 100% 자회사다. ‘NXC→넥슨재팬→넥슨코리아’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다.  
 
익명을 원한 IB업계 관계자는 “NXC 지분 인수를 둘러싸고 그간 별다른 진전이 없자, 김 대표가 직접 마음에 드는 인수자를 찾아 접촉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지난 2월말 마감된 NXC 지분 인수 예비 입찰에는 카카오와 넷마블 같은 정보기술(IT) 업체와 사모펀드인 KKRㆍ베인캐피털ㆍMBK파트너스 등이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제가 디즈니에 제일 부러운 건 디즈니는 아이들을 쥐어짜지 않는다는 겁니다. (중략) 기꺼이 즐거운 마음으로 디즈니한테 돈을 뜯기죠. 넥슨은 아직 멀었어요. 누군가는 넥슨을 죽도록 미워하잖아요.”

 
 
넥슨의 창업 과정을 다룬 책 『플레이』에 소개된 김정주(51ㆍ사진) NXC 대표의 생각 중 일부다. 사실 김 대표는 일찍부터 넥슨을 디즈니처럼 키워내고 싶어 했다. 디즈니는 효과적으로 돈을 벌면서도 고객 집단인 어린이와 그 부모의 사랑을 받는다. ‘돈슨(돈만 밝히는 넥슨이란 의미)’이란 비난을 받는 넥슨과는 다르단 얘기다. 김 대표 스스로 넥슨의 콘텐트를 두고 “누군가에겐 불량식품 같은 재미”라고 말했을 정도다. 
  
여기에 디즈니 컴퍼니가 세워진지 100년 가까운 세월이 지났음에도 지금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는 점도 김 대표에겐 매력적이다. 그가 직접 디즈니 관계자를 만났다는 건 ‘마음에 드는’ 인수자라면 얼마든지 넥슨을 넘길 의사가 있단 뜻이기도 하다. 그간 IB 업계에선 ‘실제 매각의사가 없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흘러 나오곤 했다.  
 
매각 희망가는 약 15조원 달해 
매각 희망가는 넥슨재팬 주당 2000엔 선으로 알려졌다. 넥슨재팬의 16일 종가는 1681엔(한화 1만7050원)이다. 주가에 경영권 프리미엄 등을 더한 것이다. 이대로라면 NXC 지분 인수에는 15조원 가량이 든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때문에 일부에선 ‘너무 비싼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하지만, 넥슨재팬의 사내 유보금은 2조 468억원(2018년 말 기준)에 달한다. 게다가 주력 게임인 ‘던전앤파이터’의 중국 내 매출은 한 해 3조원에 이른다. 이달 18일 서비스 개시 예정인 넥슨코리아의 신작 게임 ‘트라하’는 400만명이 넘는 사전 예약자를 끌어 모았다. IB 업계 관계자는 “업종은 다르지만 아시아나항공도 1조~2조원이면 인수할 수 있다고 하는데, 15조원에 달하는 돈을 게임 회사 인수에 들일 대기업은 많지 않을 것”이라며 “그래서 콘텐트의 가치를 이해하는 디즈니를 적격자로 생각한 게 아닌가 싶다”고 했다.  
 
활동 무대는 미국으로 이동 중
한편 NXC 지분 매각 여부와 상관없이 김 대표는 자신의 활동 영역을 미국으로 옮겨가고 있다. 최근 넥슨이 투자한 유럽의 유명 암호화폐 거래소인 비트스탬프가 미국 뉴욕주의 금융 규제기관(NYDFS)으로부터 암호화폐 사업자 인가를 받은데다, NXC 자회사인 NXC LLC(미국에 세운 투자 전문법인) 등을 통해 지난해 말 암호화폐 위탁매매사인 타고미의 지분 일부를 매입했다는게 그 방증이다. 이런 행보대로라면 국내에 보유 중인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빗’의 비중 역시 더 커질 것이란게 넥슨 내부의 예상이다.
 
관련기사
이수기 기자 retali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