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하늘길 개척자 하늘로

중앙일보 2019.04.17 00:03 경제 4면 지면보기
지난 8일 지병으로 별세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영결식이 16일 엄수됐다. 이날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임직원들이 조 회장의 운구행렬에 마지막 배웅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지난 8일 지병으로 별세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영결식이 16일 엄수됐다. 이날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임직원들이 조 회장의 운구행렬에 마지막 배웅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지난 8일 세상을 떠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6일 영면에 들었다.
 
조 회장의 영결식이 16일 오전 6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등 유가족과 그룹 임직원의 애도 속에서 한진그룹 회사장으로 엄수됐다.
 
석태수 한진칼 대표는 영결식 추도사에서 “그 숱한 위기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항상 누구도 생각하지 못한 새로운 길로 저희를 이끌어주셨던 회장님의 의연하고 든든한 모습이 아직도 선하다”며 “회장님이 걸어온 위대한 여정과 추구했던 숭고한 뜻을 한진그룹 모든 임직원이 이어 나가겠다”고 했다.
 
현정택 전 대통령비서실 정책조정수석도 추모사에서 “해가 바뀔 때마다 받는 소중한 선물인 고인의 달력 사진을 보면 그가 세상을 바라보는 순수한 눈과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영결식 이후 운구 행렬은 서소문 대한항공 빌딩과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 등 조 회장의 자취가 묻어 있는 길을 지났다.
 
대한항공 임직원은 본사 앞 도로와 격납고 등에 도열해 회사를 글로벌 항공사로 성장시키고 마지막 길을 떠나는 조 회장의 안식을 기원했다.
 
운구차는 1981년부터 2017년까지 36년 동안 조 회장의 발이 됐던 이경철 전 차량 감독이 맡았다. 이 전 감독은 2017년 퇴직했지만, 평생 조 회장을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모셨던 것처럼 마지막 길도 본인이 편안하게 모시고 싶다는 의지를 전해 운전을 하게 됐다.
 
고 조양호 회장은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에 안장돼 아버지인 한진그룹 창업주 조중훈 회장, 어머니 김정일 여사 곁에서 영면에 들어갔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