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경기도서 초등 4학년 대상 치과 사업하는데 5학년으로 확대한다는 성남시

중앙일보 2019.04.16 16:39
경기도 성남시가 기존 초등학교 4학년을 대상으로 진행하던 '치과 주치의 사업'을 5월부터 초등학교 5학년까지 확대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사업은 영구 치아 배열이 완성되는 시기인 11~12세 어린이들에게 1인당 4만원의 치과 진료비를 지원해 충치를 예방하고 치아 건강을 돕는 보건 정책이다.
경기 성남시가 초등학교 4학년을 대상으로 시행하던 치과 주치의 사업을 초등학교 5학년으로 확대한다. [사진 성남시]

경기 성남시가 초등학교 4학년을 대상으로 시행하던 치과 주치의 사업을 초등학교 5학년으로 확대한다. [사진 성남시]

 
성남시 협력 치과 202곳을 예약 방문하면 구강 위생 검사와 불소 도포, 구강 보건 교육 등을 받을 수 있다. 구강 상태에 따라 필요하면 치석 제거나 치아 홈 메우기, 방사선 파노라마 촬영도 무료로 해준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이던 2016년 처음 도입됐다.
성남시는 치과 주치의 사업 대상 확대로 지역 내 72곳의 초등학교 4학년생 7450명과 5학년생 7920명 등 1만5370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한다. 
치과 주치의 전문 전산시스템인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엔티아이 성남'도 개발했다. 부모의 스마트폰 등에 설치하면 자녀의 구강 상태 정보나 치료 상태, 다음 검진일 등을 메시지로 받아볼 수 있다.
 
앞서 경기도는 올해부터 56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도내 모든 초등학교 4학년을 대상으로 치과 주치의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사업 예산은 경기도가 100% 부담한다. 성남시는 현재 관련 예산으로 3억원을 편성한 상태다.
 
이를 놓고 찬반이 엇갈리고 있다. "포퓰리즘이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치과를 자주 이용하게 돼 어린이 치아 건강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김지영(38·여) 씨는 "이미 도비로 진행하는 사업이 있는데 시비로 또 지원할 필요가 있느냐"고 말했다. 반면 공공의료 성남시민 행동 김용진 공동대표는 "4·5학년이 아닌 모든 초등학생, 모든 학생으로 대상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성남시 관계자는 "2년 연속으로 사업을 시행하면 좀 더 효과적인 결과가 나올 수 있다는 생각에 추진하게 됐다"며 "올해 결과에 따라 내년에도 도입할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성남=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