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北 “남측, 전쟁 장비 반입과 침략전쟁 연습 중지해야”

중앙일보 2019.04.16 14:20
북한이 10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4차 전원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11일 공개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 [연합뉴스]

북한이 10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4차 전원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11일 공개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시정연설 이후 북한 매체들이 남측을 향해 남북관계에 대한 외부의 간섭을 거부하고 ‘민족공조’에 나설 것을 잇달아 요구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겨레의 평화지향에 역행하는 처사’라는 제목의 글에서 미 스텔스기 F-35A 2대가 최근 청주공군기지에 들어왔으며, 오는 2021년까지 모두 40대가 남측에 반입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남측 언론에서 “북남관계에 위험한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고 인용하며 우려를 드러냈다.  
 
신문은 “남조선 군부는 미국과 함께 벌려온 ‘쌍룡’, ‘맥스 썬더’와 같은 훈련들을 저들 단독으로 강행하는 길에 나서고 있다. 겨레의 염원과 우리(북측)의 평화애호적인 노력에 배치된다”며 남북관계 개선 문제가 남측의 태도 등 외부 요인으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음을 주장했다.  
 
대외 선전매체 ‘메아리’도 이날 “북남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들어선 오늘 외부세력의 눈치를 보거나 그에 추종하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외세가 강요하는 ‘대북정책 공조’라는 것은 북과 남이 서로 힘을 합쳐 협력하지 못하게 각방으로 간섭하고 압력을 가하기 위한 공간”이라며 “민족자주, 민족공조가 북남관계 발전의 추동력이라면 외세추종, 외세공조는 평화와 번영, 통일의 장애물”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김정은 위원장의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 이후 북한이 매체를 동원해 남쪽을 향해 남북관계에 대한 한미 공조를 거부하고 ‘자율성’을 확보하라는 공세를 펴는 것으로 보인다.
 
당시 김 위원장은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미국과 함께 허울만 바꿔 쓰고 이미 중단하게 된 합동군사연습까지 다시 강행하면서”라며 한미합동훈련과 미국의 적대시 정책이 청산되기 전에는 북남관계가 진전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대남 선전매체 ‘우리 민족끼리’는 이날 논평에서 지난달 미 항공기 14대가 하와이에서 한국으로 전개해 특수훈련을 했다는 루이 크라파로타 미 태평양해병부대 사령관의 발언을 거론하며 비난했다.
 
이 매체는 “엄중한 것은 남조선 당국이 앞에서는 우리와의 군사적 합의 이행을 운운하면서도 뒤에서는 미 해병대 병력을 끌어들여 동족을 해치기 위한 불장난을 강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관계개선과 군사적 위협, 평화와 전쟁책동은 절대로 양립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