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추신수, 올 시즌 첫 홈런 날렸다

중앙일보 2019.04.16 10:16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기다렸던 첫 홈런을 쏘아올렸다.
 
추신수는 16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LA 에인절스와 홈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회 솔로 홈런을 날렸다. 올 시즌 14경기 출전 만에 터진 첫 홈런이다. 추신수는 이날 홈런을 포함해 5타수 3안타 1타점 1볼넷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시즌 타율은 0.302에서 0.333(48타수 16안타)으로 치솟았다. 
 
텍사스 추신수. [AP=연합뉴스]

텍사스 추신수. [AP=연합뉴스]

 
출발부터 좋았다. 0-3으로 뒤진 1회 말 선두타자로 나온 추신수는 상대 선발 투수 트레버 케이힐을 상대해 내야안타를 때렸다. 2사 후 노마 마자라의 몸에 맞는 공에 의해 2루까지 진루했으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홈을 밟지는 못했다. 
 
이어 1-4로 뒤진 3회 말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케이힐을 상대로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아치를 그렸다. 추신수의 홈런으로 텍사스 타자들의 방망이가 힘차게 돌아갔다. 데니 산타나가 안타를 치고 나가 도루로 2루까지 진루했다. 엘비스 앤드루스가 땅볼로 아웃됐지만, 노마 마자라의 땅볼 때 앤드루스는 홈을 밟았다. 그리고 조이 갈로가 동점 홈런을 날리면서 4-4로 균형을 맞췄다. 
 
추신수는 4회 말 세 번째 타석에선 스트레이트 볼넷을 얻어 출루했다. 텍사스는 5회 말 갈로의 적시타로 5-4으로 역전한 후, 후속 안타가 연달아 터지면서 8-4로 달아났다. 이어 2사 2루에서 나온 추신수는 아쉽게 1루 땅볼로 아웃됐다. 그러나 추신수는 11-5로 앞선 7회 말에 다시 무사 1루 기회에서 우전안타를 뽑아냈다. 텍사스는 에인절스에 12-7로 이겼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