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세월호 유족 “차명진 즉각 고소할 것…추악함, 그 자체”

중앙일보 2019.04.16 09:21
차명진 자유한국당 부천소사 당협위원장. [중앙포토]

차명진 자유한국당 부천소사 당협위원장. [중앙포토]

 
세월호 4‧16연대가 16일 세월호 희생자 유족을 향해 망언을 쏟아낸 차명진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부천소사 당협위원장에 대한 고소‧고발 등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배서영 4‧16연대 사무처장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세월호 가족협의회와 4‧16연대는 (차 위원장에 대한) 고소‧고발을 즉각 검토하고 있다”며 “오늘은 기억식이 있어 소장 접수는 못 하겠지만...(끝나는 대로 법적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차 위원장의 발언이) 정략적 행동이라고 보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배 사무처장은 “그렇다”며 “황교안 전 법무부 장관(현 한국당 대표)도 지금 수사 대상이다. 이런 것들을 방어하기 위해, 그렇게 세게 (발언하며), 보수 결집을 촉구한 것은 아닌지 의심이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차명진이라는 자가 그렇게 (발언을) 했다라는 것에 대해 지난 토요일 (광화문 세월호 추모제에서) 가수 이승환씨가 한 말로 대처하자면 ‘못나고 못됐고, 추악하기 그지없다’라는 말로 대신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차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며 “귀하디귀한 사회적 눈물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 먹었다”고 망언을 쏟아냈다.
 
그러면서 세월호 참사 당시 정부 관료에 대한 책임론에 대해서는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하고 있다”고 썼다.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