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BTS 새 앨범 '페르소나'로 빌보드 세 번째 1위…팝 역사 바꿔

중앙일보 2019.04.16 09:07
'SNL'에 출연한 방탄소년단. [사진 NBC]

'SNL'에 출연한 방탄소년단. [사진 NBC]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빌보드에서 세 번째 정상을 차지했다. 빌보드는 15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이 지난 12일 발표한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로 빌보드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와 9월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로 정상에 오른 데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러브 유어셀프’ 시리즈에 이어 새로 시작한 ‘맵 오브 더 솔’ 시리즈까지 1위를 기록하면서 K팝은 물론 세계 팝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이 오는 18일까지 20만~22만5000점의 앨범 수치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상승세도 가파르다. ‘전 티어’ 앨범은 첫 주 13만 5000점, ‘결 앤서’는 18만 5000점을 기록했다. 새 앨범이 발표될 때마다 5만점 가량 상승하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실물 앨범 판매량과 디지털음원 다운로드 및 스트리밍 횟수를 판매량으로 환산해 합산한 수치다. 음원 10곡을 다운받거나 1500곡을 스트리밍 서비스 받은 경우 실물 앨범 1장을 산 것으로 간주한다. 이번 앨범은 발매 전부터 선주문량이 300만장을 돌파하면서 큰 관심을 모았다. 해당 차트는 21일 빌보드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다.  
 
13일 미국 NBC ‘SNL’에서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최초 공개한 방탄소년단은 17일 서울 DDP에서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갖는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