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2019 스카이트랙스 선정 세계 최고 공항

2019 스카이트랙스 선정 세계 최고 공항


한국의 인천국제공항이 전 세계 여행객들이 뽑은 최고의 공항 순위에서  3위를 기록했다.  지난해보다 1계단 하락했지만, 여전히 최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영국 항공 평가기관 ‘ 스카이트랙스’가 27일(현지시각) 발표한 ‘세계 100대 공항 2019 (World’s Top 100 Airports 2019)’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은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과 일본 도쿄 하네다 국제공항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스카이트랙스는 매년 전 세계 여행객들을 상대로 탑승 수속, 도착, 환승, 쇼핑, 안전 등의 편의성을 조사해 공항 순위를 낸다. 이번 조사에는 1300만명 이상이 참여했다.
 
인천공항은 지난 2012년 1위에 오른 이후 2013년 창이 공항에 역전을 허용한 뒤 하네다·뮌헨 공항 등과 2~3위 경쟁을 하고 있다.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은 2013년부터 7년 연속 세계 최고의 공항으로 선정됐다. 지난해 3위를 기록한  도쿄 하네다 공항은 올해 인천공항을 제치고 2위를 차지했다.
 
카타르 도하 하마드국제공항, 홍콩 국제공항, 일본 나고야 중부국제공항, 뮌헨 국제공항, 영국 런던 히스로 국제공항, 일본 도쿄 나리타 국제공항, 스위스 취리히 국제공항이 4~10위에 올랐다.
 
인천국제공항은  세부 분야별  공항 평가에서도 골고루 상위권에 자리했다. 특히  환승부문에서  편리하고 신속한 환승 절차와 다양한 환승 편의시설 등의 노력을 인정받으며 세계 최고 환승공항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지난해 인천공항 환승객은 전년 대비 약 9.6%가량 증가한 총 802만 405명으로, 개항 이후 최초로 800만명대 환승객 실적을 기록하기도 했다. 싱가포르 창이 공항은 공항 정원과 호텔, 식당 등 부대 시설이 세계 최고라는 평가를 받았고, 하네다 공항은 가장 깨끗한 공항으로 꼽히는 등 주요 아시아 공항들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글·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