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드 31점' 전자랜드, 프로농구 챔프전 1승1패 균형

중앙일보 2019.04.15 21:15
15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 인천 전자랜드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 전자랜드 로드가 현대모비스 라건아의 수비를 피해 슛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 인천 전자랜드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 전자랜드 로드가 현대모비스 라건아의 수비를 피해 슛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자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챔피언결정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대헌, 함지훈 봉쇄하며 승리 기여

 
유도훈 감독이 이끄는 전자랜드는 15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19시즌 챔프전(7전4승제) 2차전에서 89-70으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패했던 전자랜드는 1승1패로 균형을 맞췄다.  
 
전자랜드는 인천을 연고지로 둔 대우, 신세기, SK를 포함해 22년 만에 첫 챔프전에 진출했는데, 2경기 만에 챔프전 첫승을 따냈다.  
 
전자랜드는 찰스 로드가 31점-15리바운드를 기록했다. 현대모비스 라건아(14점 7리바운드)를 압도했다. 로드는 2시즌 전 현대모비스에서 불성실한 훈련태도로 퇴출당한 적이 있다. 경기 전 유재학 현대모비스 감독은 '로드가 인사했느냐'는 질문에 "인사하겠어요?"라고 웃어 넘겼다. 로드는 이날 현대모비스에 자신의 진가를 보여줬다.  
 
전자랜드 이대헌은 14점-4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군팀 상무에서 벌크업해 최근 전역한 이대헌은 함지훈을 3득점으로 꽁꽁 묶었다.
 
경기 전 유도훈 전자랜드 감독은 "이대헌에게 군대가면서 딱 2가지만 강조했다. 성격을 전투적으로 바꾸고 센터치고는 신장(1m96cm)이 큰편이 아니니 3점슛을 연습해라"고 말했는데, 이대헌이 기대에 부응했다. 전자랜드 정효근이 13점을 넣으면서 지원사격했다.  
 
15일 오후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 인천 전자랜드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 전자랜드 로드가 덩크슛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 인천 전자랜드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 전자랜드 로드가 덩크슛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도훈 감독은 경기 전 "전쟁에서 육군이 교란작전을 펼치듯, 상대 앞선인 양동근, 이대성, 쇼터에게 밀리면 안된다. 그리고 해군(포워드)과 공군(센터)로 공략해야 한다"고 말했다.  
 
1차전에서 합계 193점을 몰아쳤던 양팀은 2차전 1쿼터에서는 득점이 저조했다. 양팀 통틀어 3점슛이 없었다. 그만큼 치열한 수비가 펼쳐지면서 양팀은 각각 14점씩 넣는데 그쳤다.
 
2쿼터에도 접전이 이어지면서, 현대모비스가 34-33으로 근소하게 앞선채 2쿼터를 마쳤다. 2쿼터까지 현대모비스는 함지훈이 이대헌에게 막혀 무득점에 그쳤고, 전자랜드는 기디 팟츠는 오용준에 봉쇄당하면 4점에 머물렀다.  
 
15일 오후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 인천 전자랜드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 전자랜드 이대헌이 현대모비스 클라크의 수비를 피해 3점 슛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15일 오후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 인천 전자랜드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 전자랜드 이대헌이 현대모비스 클라크의 수비를 피해 3점 슛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3쿼터 초반 전자랜드 찰스 로드가 라건아를 압도하면서 46-39로 앞서갔다. 전자랜드는 팟츠의 3점슛이 터졌다. 여기에 정효근이 3점슛과 덩크슛까지 연이어 터트렸다. 3쿼터 종료 1분40여초를 남기고 60-45로 점수차를 벌렸다.  
 
전자랜드는 4쿼터 초반 팟츠가 부상을 당했다. 스크린을 거는 라건아와 부딪힌 팟츠는 어깨통증을 호소하며 코트밖으로 물러났다.
 
하지만 전자랜드는 정영삼과 박찬희, 정효근이 득점에 가세하면서 5분46초를 남기고 77-55, 점수를 22점차로 벌렸다. 전자랜드는 이대헌과 정효근이 점수를 차곡차곡 쌓았다. 2분여를 남기고 83-63으로 리드를 이어가면서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지었다.  
 
양팀 3차전은 장소를 옮겨 17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다.  
 
울산=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