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출금리 또 오른다…신규취급액 코픽스 0.02%p 인상

중앙일보 2019.04.15 16:21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가 또 오른다. 사진은 시중은행 대출창구의 모습.[연합뉴스]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가 또 오른다. 사진은 시중은행 대출창구의 모습.[연합뉴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COFIX)가 소폭 올랐다. 16일부터 각 은행이 이를 반영해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인상한다.
 

잔액 기준 코픽스는 그대로

15일 은행연합회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3월 기준)가 1.94%로 전달보다 0.02%포인트 상승했다고 공시했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상승한 것은 지난해 12월 공시 이후 석 달만이다. 잔액 기준 코픽스는 전달과 같은 2.02%를 유지했다.
 
시중은행은 코픽스 변동분을 16일 대출금리부터 반영한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를 기준금리로 하는 각 은행의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0.02%포인트씩 오를 예정이다. 우리은행은 16일부터 3.34~4.34%, 신한은행은 3.29~4.64%를 적용한다. 국민은행도 16일부터 3.16~ 4.66%, 농협은행은 2.64~4.26%로 인상한다.  
 
잔액 기준 코픽스와 연동하는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현행 수준(우리은행 3.42~4.42%, 신한은행 3.32~4.67%, 국민은행 3.39~4.89%, 농협은행 2.72~4.34%)을 유지한다.  
 
기존 대출자는 금리 변동주기(3개월 또는 6개월)에 맞춰 그 동안의 변동분이 한꺼번에 적용된다. 따라서 변동주기에 따라 새로 적용될 금리가 오를 수도, 내릴 수도 있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주요 수신상품(예·적금, 은행채 등)의 금리를 가중평균해 계산한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시장금리 변동이 신속하게 반영되는데 비해 잔액 기준 코픽스는 서서히 오르거나 내린다. 은행권은 7월부터는 새로운 잔액 기준 코픽스를 도입한다. 이에 따라 현재보다 약 0.27%포인트 낮은 새 잔액 기준 코픽스가 신규 대출자엔 적용될 예정이다. 새 잔액기준 코픽스는 7월 15일 첫 공시된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