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제추행 피소' 김정우 의원 경찰 조사…"실수였다" 혐의 부인

중앙일보 2019.04.15 13:48
전 직장 동료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김정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혐의를 부인했다. [연합뉴스]

전 직장 동료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김정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혐의를 부인했다. [연합뉴스]

옛 직장 동료를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된 김정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에 출석해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다.
 
15일 서울 동작경찰서는 지난 12일 오후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김 의원을 피고소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경찰 조사에서 김 의원은 신체접촉이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고의가 아니라 실수였다며 강제추행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 김 의원을 대상으로 한 추가소환 계획은 없지만 진술 내용 등 수사 자료를 검토하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의 전직 동료 A(39)씨는 김 의원이 자신을 성추행했다며 지난 2월 검찰에 고소했고, 동작경찰서는 검찰의 지휘를 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A씨는 고소장에서 “2017년 10월 함께 영화를 보던 김 의원이 손을 강제로 잡거나 허벅지에 손을 올리는 등 강제추행을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2005년 기획예산처에서 6개월간 계약직으로 근무한 김 의원의 전 직장 동료다. 이후 지난 2016년부터 김 의원과 다시 만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김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무심결에 손이 닿는 신체접촉이 있었으나 강제추행은 아니었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김 의원은 여러 차례 사과했고 용서받았지만, A씨가 자신이 공인이라는 점을 이용해 1000회 이상 일방적으로 연락하며 자신을 협박했다고 주장하고, A씨를 명예훼손 및 협박 혐의로 맞고소했다.
 
동작경찰서는 검찰의 사건 병합 수사지휘에 따라 A씨가 제기한 강제추행 사건과 김 의원이 제기한 고소 사건을 병합해 수사하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