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아빠가 경찰청장과 '베프'라던 황하나 "홧김에 나온 말"

중앙일보 2019.04.15 13:30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뉴스1]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뉴스1]

마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가 “아버지가 경찰청장과 베프(베스트 프렌드)”라고 말한 것에 대해 경찰에서 “홧김에 나온 발언일 뿐”이라고 진술했다. 황씨는 2015년 소셜미디어 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일어난 명예훼손 사건을 벌일 당시 지인에게 "우리 삼촌과 아빠가 경찰청장이랑 베프다"며 "남대문경찰서에서 제일 높은 사람과 만나고 왔다"고 말해 특혜 논란을 일으켰다.
 
15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에 따르면 황씨는 최근 조사에서 해당 발언에 대해 “(악성 댓글 등에) 화가 나서 얘기한 것”이라며 “사실 경찰에 아는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황씨가 명예훼손 사건에서 경찰서장실에서 조사를 받았다는 특혜 의혹에 대해서도 경찰 관계자는 “당시 황씨를 조사한 수사관의 컴퓨터에서 관련 문건이 인쇄된 기록을 봤을 때 조사 특혜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경찰서장실에서 조사가 이뤄졌다고 볼 수 있는 기록도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황씨가 남대문서 상황실을 견학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민원인에 대한 배려가 있었을 뿐 황씨에 대한 특혜 제공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경찰에 따르면 2015년 8월 황씨가 남대문서를 찾았을 당시 복도에서 울고 있던 것을 경무과장이 목격했다고 한다.
 
이에 과장실로 데려가 차를 따라주며 안정을 유도했고, “오는 길에 봤던 저기(상황실)는 뭐 하는 곳이냐”고 황씨가 물어 상황실을 보여줬다는 것이다. 경찰은 “일선 경찰서에서 다른 민원인에게도 제공하는 편의 중 하나일 뿐 황씨에 대한 특혜는 아니었다”며 “경무과장도 황하나가 누구인지 몰랐던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황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을 때 종로서에서 수사를 담당했다가 현재 직무배제된 경찰관에 대해 내사를 벌이고 있다. 이 관계자는 “부실수사 정황과 유착 의혹 전반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