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증권가 "아시아나 가치, 경영권 프리미엄 고려하면 6000억원"

중앙일보 2019.04.15 12:48
금호산업이 15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보유 지분을 매각기로 결정했다. [중앙포토]

금호산업이 15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보유 지분을 매각기로 결정했다. [중앙포토]

지난주까지 “3년의 여유를 달라”며 아시아나항공을 지키려 했던 금호아시아나그룹이 끝내 매각을 결정한 건 시장과 금융당국의 싸늘한 시선 때문이었다.

금호그룹이 내놓은 자구안에 대해 금융당국은 물론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시장에서도 “현 경영진에게 아시아나 항공을 맡길 수 있겠느냐”는 불신을 받았다. 결국 그룹 매출의 60%를 차지하는 아시아나항공 매각 외엔 막다른 골목에 몰린 셈이다.
 
아시아나항공 최대 주주인 금호산업은 15일 오전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나 항공 매각을 결정하면서 “아시아나항공과 10만여 임직원의 미래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말까지 순차적으로 갚아야 할 부채가 1조3000억원에 달하는 상황에서 자금 지원 없이는 버틸 수 없었다는 의미다. 
 
금호산업이 보유하고 있는 아시아나항공 지분은 전체의 33.47%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아시아나항공의 시가총액은 1조4941억원 수준. 단순 계산으로 지분 가치는 4600억원이다.
 
증권가 등에선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가액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금호산업이 보유하고 있는 지분 가치가 경영권 프리미엄을 고려하면 6000억원 수준에 이를 것이란 해석이 들린다. 여기에는 아시아나항공 자회사인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등에 대한 경영권도 포함됐다. 재계 관계자는 “지분 가치에 경영권 프리미엄 등을 더하면 금호산업의 아시아나항공 지분 가치는 6000억원 수준일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아시아나항공의 막대한 부채는 매각 과정에서 부담으로 작용한 전망이다. 아시아나항공이 이달 초 공시한 재무제표에 따르면 이 회사의 부채는 7조979억원으로 부채 비율은 649%에 이른다. 아시아나항공 부실 원인으론 리스 항공기에 기댄 무리한 영업 확장과 노선 관리 부실 등이 꼽힌다. 여기에 자금을 수혈해도 부채 상환에 써야 하는 ‘시장성 부채’규모가 큰 것도 부담이다.
 
지주사 격인 금호산업이 아시아나항공을 내놓으면서 금호아시아나그룹 규모는 절반 이하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금호아시아나그룹에서 아시아나항공이 차지하는 매출이 전체의 60% 수준이기 때문이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