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항공사들, 보잉 737 맥스 운항중단 장기화…여름 성수기까지 연장

중앙일보 2019.04.15 05:45
보잉 737 맥스 여객기. [보잉 홈페이지=연합뉴스]

보잉 737 맥스 여객기. [보잉 홈페이지=연합뉴스]

 
두 차례 추락 참사를 일으킨 ‘보잉 737 맥스(Max)’ 기종의 운항중단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인다.
 
14일(현지시간) CNBC 방송에 따르면 미 항공사 아메리칸항공(AA)은 보잉 737 맥스 기종의 운항중단을 오는 8월 19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아메리칸 에어라인 측은 이런 입장을 발표하면서 “항공기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고 새로운 조종사 훈련이 이뤄지면서 조만간 737 맥스 기종의 재승인이 이뤄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CNBC 방송은 “무엇보다 여름철 성수기까지 운항중단을 이어가겠다는 의미여서 주목된다”고 분석했다.
 
특히 아메리칸 에어라인의 737 맥스 운항중단은 하루평균 115편의 운항스케줄이 취소되는 것으로, 미국의 여름철 항공노선의 1.5%에 해당하는 규모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2일 미 사우스웨스트 항공도 오는 8월 5일까지 737 맥스 기종의 운항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사우스웨스트 항공은 미국 항공사 중에서 737 맥스 기종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다.
 
더불어 유나이티드항공도 오는 6월 5일까지 737 맥스의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다.
 
한편, 지난달 10일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737 맥스8 항공기가 추락하면서 탑승자 157명 전원이 숨졌다. 지난해 10월에도 인도네시아 라이온 에어 소속 같은 기종의 추락 사고로 탑승자 전원 189명이 사망한 바 있다.
 
잇단 사고의 원인으로 꼽히는 건 항공기의 소프트웨어 결함이다. 실속 방지 안전장치인 ‘조종특성향상시스템’(MCAS)이 잘못된 받음각 정보에 대응해 작동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