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단독]'이희진 부모 피살' 中동포, 집주인에 20만원 보낸 까닭

중앙일보 2019.04.15 05:00
주식부자 이희진(33)씨 부모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김다운(34). [사진 JTBC 화면 캡처]

주식부자 이희진(33)씨 부모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김다운(34). [사진 JTBC 화면 캡처]

지난 2월 25일 오후 7시 20분쯤 중국 동포 A씨(32) 등 3명이 올 초부터 단기 계약으로 세 들어 살던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 집으로 부랴부랴 들어왔다. 이들 일당은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33·수감)씨 부모 피살 사건의 공범이다. 한 시간 전에 경기도 안양 범행현장을 빠져나왔다. 옷가지 등을 챙긴 뒤 여행사를 통해 중국 칭다오(靑島)행 비행기 표를 끊었다. 
 
A씨 등은 택시를 타고 인천 국제공항으로 이동하면서 원룸 관리인에게 전화를 걸었다. “급하게 방을 빼게 됐으니 미리 준 방값을 돌려 달라”고 요구했다. A씨 등은 계약 당시 미리 수십만원의 방값을 건넸다. 하지만 이 관리인은 계약파기에 따른 손해를 볼 수 없다며 돌려주지 않았다고 한다. 오히려 20여만원을 방 청소 비용 등으로 더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관리인과 실랑이를 벌였지만, ‘해외 도피 길’에 결국 관리인 요구대로 돈을 보내줬다. 
부가티 베이론 그랜드 스포츠 차량. [중앙포토]

부가티 베이론 그랜드 스포츠 차량. [중앙포토]

 
"돈 안 가져갔다"면서 관리인에게 송금? 
앞서 경찰은 지난달 26일 수사결과 브리핑 때 A씨 일당 중 한 명이 국내에 머무는 지인에게 보낸 웨이신(微信·중국판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자신들은 사람을 죽이지 않았다. 돈 한 푼도 가져가지 않았다. 억울하다”는 내용이다. 메시지 내용대로라면 이들은 주범 김다운(34·구속)이 짜놓은 치밀한 계획범죄에 발을 디뎠다가 범행 가담은 물론 방값에 청소비용 등 금전적 손해까지 입은 게 된다.
 
A씨 등은 한국에서 일자리를 찾기 위해 올 초 입국했다. 3명의 나이가 서로 한 두살 차이가 나지만 동갑내기처럼 어울려 지냈다고 한다. 그러던 중 이들은 범행 전 중국 동포들이 주로 이용하는 구인 사이트에서 김이 올려놓은 경호원 모집 글을 보게 됐다. 월 300만~1000만원, 한자를 섞어 ‘不法滯留者(불법체류자) 지원 가능’이라고 쓴 광고 글이다. 하지만 A씨 등은 김에게 돈 한 푼 받지 못했다고 주장한다.
이희진씨 부모 살인혐의를 받고 있는 김다운이 범행 전 올린 구인광고. [사진 모 구인업체 홈페이지 캡처]

이희진씨 부모 살인혐의를 받고 있는 김다운이 범행 전 올린 구인광고. [사진 모 구인업체 홈페이지 캡처]

 
여전히 해외도피 중인 공범...송환 기약없어 
하지만 A씨 일당이 ‘부가티’ 차량 판매대금의 일부 또는 원래 이희진 부모 집에 보관 중인 다른 금품에 손댔을 가능성도 전혀 배제할 수 없다. 이들은 범행 현장에 두 시간가량 머물렀다. 현재 강도살인 혐의를 받는 피의자다. 이씨 동생(31)이 생전의 부모에게 현금으로 전달한 부가티 판매대금 5억원 중 7000만원의 행방이 여전히 명확히 알려지지 않은 상황에서 A씨 일당이 어느 정도는 챙긴 것 아니냐는 의심이 나온다. 이씨 동생은 경찰조사때 “(부모님 댁에) 부가티를 팔고 받은 돈 5억원 말고도 수표·현금이 더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진술했다. 
 
A씨 일당이 현지에서 잡힌 뒤 국내로 하루빨리 송환돼야 범행현장에서 이뤄진 폭행·제압·살인 행위의 가담 정도, 사라진 금품의 행방 등을 정확히 조사할 수 있다. 이미 경찰은 중국 공안과의 공조수사를 위해 인터폴 적색수배를 내린 상태다. 하지만 아직 이렇다 할 단서는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의 진실 규명을 위해 달아난 A씨 등을 붙잡으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