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트럼프 “3차 북미정상회담 좋을 것…서로 입장 이해”

중앙일보 2019.04.13 21:2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트윗을 남겼다. [사진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트윗을 남겼다. [사진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3차 북미정상회담이 잘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우리의 관계가 좋다고 한데 동의한다. 아니 솔직히 아주 탁월하다(excellent)는 게 정확하다. 3차 북미 정상회담은 서로를 이해하면서 더 좋은 결과를 낼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김위원장 리더십 하에서 엄청난 성장, 경제적 성공, 부를 이룰 굉장한 잠재력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핵무기와 제재가 제거되는 날이 곧 다가올 수 있기를 나는 고대하고 있다. 그리고 북한이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나라 중 하나가 되는 것을 보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북한 언론이 이날 김 위원장이 12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2일차 회의 시정연설에서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조미(북미)수뇌회담을 하자고 한다면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고 밝힌 데 대한 답으로 풀이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