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한국, 엄청난 양의 무기 사기로 했다" 깜짝공개

중앙일보 2019.04.12 07:50
이번엔 문·김정숙 여사 앉혀놓고 트럼프 원맨쇼 단독 회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단독 회담 도중 올해 마스터스 프로골프대회 우승자 예상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백악관 유튜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단독 회담 도중 올해 마스터스 프로골프대회 우승자 예상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백악관 유튜브]

이번에도 11개월 전처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원맨쇼가 이어졌다. 11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단독정상회담은 26분간 트럼프 대통령의 1인 회견으로 바뀌었다. 지난해 5월 22일 36분 회견 때는 문 대통령 혼자 옆자리에 앉았지만 이번엔 김정숙 여사와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까지 영부인들이 배석한 상태로 진행된 게 다른 점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처음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또다시 자기 할 말만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낮 12시 19분부터 백악관 자신의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에서 문 대통령과 영부인 김정숙 여사에 대한 환영 인사를 포함해 약 7분간 모두 발언을 했다. “한국이 엄청난 양의 전투기와 미사일 등 무기 장비를 구매하기로 합의했다”고 깜짝 공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통역을 포함해 6분 52초간 모두 발언을 한 뒤부턴 기자들의 14개 질문 답변을 독점했다.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언 어산지의 체포와 뮬러 특검보고서 공개 관련 질문을 빼면 북한과 남북 관계 질문은 9개. 마지막은 올해 마스터스 골프대회 우승자 예상을 묻는 현지 기자 질문에 대한 대답이었다. 그러느라 회견이 15분 단독정상회담 시간을 훌쩍 넘겨 26분간 이어졌고 곧바로 확대 회담·실무 오찬에 들어갈 수밖에 없었다.
 
대량 무기 구매와 관련해서 문 대통령에게 네 번 “감사하다”고 하며, "우리의 관계가 이보다 더 좋은 적은 없었다", "문 대통령의 리더십은 탁월하다"고 치켜세우기도 했다. 하지만 북한과 협상 재개를 위한 개성공단ㆍ금강산관광 재개를 포함한 “포괄적 합의-단계적 보상‘ 방안에 대해선 반대하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한 제재 완화에는 “적절한 때가 오면 크게 지원하겠지만, 지금은 적절한 시점이 아니다”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옳은 합의가 이뤄지고, 핵무기가 사라질 때 북한은 내가 본 가장 큰 잠재력을 가졌다”고 했다. 그는 “(현재) 제재가 유지되길 원한다”라고도 했다.
 
남ㆍ북ㆍ미 3자 회담 가능성을 묻는 말에선 “개최될 수도 있지만 그건 대체로 김 위원장에게 달렸다”며 “문 대통령은 필요한 일을 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곤 갑자기 “미국 경제가 역대 최고”라며 “우리의 고용 수치, 실업률은 가장 좋다”고 자찬을 늘어놨다. “똑같이 한국도 매우 잘하고 있고 한국 경제도 아주 좋다”며 “무역합의가 그 과정에 도움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스몰딜을 수용할 용의가 있느냐에는 “다양한 작은 합의가 이뤄질 수 있고 단계적으로, 조각조각 나눠 할 수도 있지만, 현재 우리는 빅딜을 논의하고 있고, 빅딜은 우리가 핵무기들을 없애야 한다는 것”이라고 빅딜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분 만에 회견을 끝내겠다고 했다가 자신이 좋아하는 골프 마스터스대회에서 누가 우승할 거 같냐는 질문이 나오자 답변을 이어갔다. “우승할 능력이 있는 선수가 15명일 만큼 선수층이 매우 두껍다”며 “하지만 필 미켈슨과 타이거 우즈, 더스틴 존슨이 우승 후보”라고 꼽았다. “이들이 지금만큼 더 멀리, 정확하게 치고 퍼팅을 한 적은 없었다”며 “훌륭한 선수들이 많아 멋진 대회가 될 것”이라고 진지하게 답변했다.
 
문 대통령은 물론 영부인 김정숙 여사는 이 같은 트럼프의 원맨쇼가 끝날 때까지 웃으며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문 대통령은 회담을 끝낸 뒤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번 회담 자체가 북미 간 대화 동력 유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소회를 밝혔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