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I

[삶과 추억] 서울대 AI센터 500억 기부 두달 만에…

중앙일보 2019.04.12 00:11 종합 16면 지면보기
김정식

김정식

국내 전자산업의 산 증인으로 불리는 김정식(사진) 대덕전자 회장 겸 해동과학문화재단 이사장이 11일 별세했다. 향년 90세.
 

김정식 대덕전자 회장
1965년 흑백TV 부품 제조로 시작
5G 부품도 만든 전자산업 산 증인

1929년생인 김 회장은 함경남도 조선전기공고를 졸업한 뒤 서울대 전자통신학과에 진학했다. 대학 재학 중인 50년 한국전쟁이 일어나 공군에서 복무 후 전역해 제조업에 뛰어들었다.
 
김 회장은 65년 반도체 및 통신기기 등 각종 전자기기의 주요 부품인 인쇄회로기판(PCB) 전문업체인 대덕전자를 설립해 지금까지 국내 전자 산업계의 발전을 이끌었다.
 
창업 초기에는 흑백 TV PCB 부품을 생산했으나 이후 PC·스마트폰에 들어가는 부품까지 생산 가능 제품을 확대했다. 지금은 스마트폰과 5G 이동통신 등에 필요한 PCB까지 생산하고 있다. 현재 대덕전자는 연 매출 9600억원에 직원 약 2000명 규모까지 성장했다.
 
김 회장은 최근까지도 국내 전자산업 발전에 대해 관심을 쏟았다. 특히 지난 2월에는 모교인 서울대에 4차 산업시대에 걸맞은 교육을 위한 ‘인공지능(AI) 센터’ 설립에 써달라며 사재 500억원을 쾌척했다. 대덕전자 공장이 위치한 경기 안산에는 2002년 대덕복지재단을 세우기도 했다. 대덕복지재단이 후원하는 안산 빈센트의원은 2004년 무료복지의원으로 설립했다.
 
91년에 김 회장이 사재를 들여 설립한 해동과학문화재단은 약 30년 간 이공계 인재에 150억원 상당을 투자해왔다. 매년 과학기술 분야 연구자를 대상으로 ‘해동상’을 시상, 한국공학한림원를 비롯한 한국통신학회·한국마이크로전자·패키징학회 등 4개 학회 연구자에게 1인당 연구비 2500만원을 지원하기도 했다. 김 회장의 빈소는 서울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15일이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