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미선 남편, 거래정지 2주전 주식 대량 매도, 한국당 "전형적 작전세력 패턴"

중앙일보 2019.04.11 18:08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김경록 기자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김경록 기자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35억원대 주식 보유가 논란인 가운데 배우자인 오모 변호사의 주식거래와 관련한 추가 의혹이 제기됐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오모 변호사는 지난해 3월 13일~15일 OCI계열사인 '삼광글라스' 주식을 대량으로 팔았다. 주당 5만8000원~5만9000원대에 3804주를 팔아 총 매도액이 2억2304만원이었다. 
 
그런데 일주일 뒤인 3월 22일, 외부감사인인 회계법인으로부터 “감사보고서 제출이 지연됐다”는 의견이 나왔다. 일주일이 더 지난 3월 29일에는 재고자산 처리 문제로 감사보고서에 '한정' 의견이 나오면서 거래가 정지됐다. 주가도 5만원대 후반에서 4만원대 초반으로 폭락했다. 
 
삼광글라스 주식의 거래는 4월 2일 재개됐다. 이 후보자의 남편은 거래재개 이틀 뒤(4일) 이 회사 주식 8681주를 3억7060만원에 대량으로 사들였다. 주당 가격은 4만원대 초중반으로 저가 매수라는 게 주광덕 의원실 주장이다.
 
한국당에 따르면 오 변호사는 2017년과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OCI 관련 사건을 수임한 적이 있다. 이 때문에 내부정보를 미리 알고 주식을 사고판 게 아니냐는 주장이 야당에서 나온다. 
 
주광덕 의원은 지난 2017년 12월 21일~28일 오모 변호사의 삼광글라스 주식 대량 매입도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당시 오 변호사는 주당 4만2000원~4만4000원대에 9000주(3억680만원) 가량을 집중 매수했다. 공교롭게도 삼광글라스는 28~29일 자회사 격인 '군장에너지'에 유연탄 수백억 원어치를 공급하겠다는 공시를 했다.
 
주광덕 의원은 “거래정지 전 주식을 대량 매도하고 거래재개 후 폭락한 주식을 다시 담는 건 전형적인 작전세력 패턴”이라며 “후보자의 배우자가 내부정보를 알고 주식 매매거래를 했다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는 더는 국민들이 눈물짓지 않도록 즉시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이미선 후보자는 10일 인사청문회에서 전체 재산 42억6000여만원 중 35억4887만원(83.3%)이 주식인 것으로 나타나 야당의 집중 공격을 받았다. 이 후보자가 “재산 문제는 전적으로 남편이 관리했다”고 답하자 판사 출신인 여상규 법사위원장(자유한국당)으로부터 “상식에 맞지 않는다”는 꾸짖음을 듣기도 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