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대 교수 “박유천 기자회견 ‘마약 안했다’ 자신감 표현, 다만…”

중앙일보 2019.04.11 18:01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이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씨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이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씨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31)에게 마약을 권유한 인물로 지목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기자회견을 자청해 이를 강력히 부인한 데 대해 “마약을 하지 않았다는 자신감이 있는 것”이라는 전문가의 분석이 나왔다.
 
서울 수서경찰서 강력팀장 출신 백기종 경찰대 수사과 외래교수는 11일 YTN을 통해 “박 씨가 선제 기자회견을 한 것은 굉장히 진취적이고 전략적인 측면이 많다”며 “본인은 마약을 하지 않았다는 자신이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판단 근거로 백 교수는 “간이 시약검사에서 (마약 성분이) 안 나오는 경우 보통 일주일에서 10일 이내지만, 모발이나 신체의 어떤 모근 같은 걸 뽑아서 하면 1년 이내까지 (마약 투약 여부가) 나온다”며 “(박 씨가) 수사기관에 출석하기 전에 이런 기자회견을 한 목적은 그만큼 자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 수사경험치상 마약을 하지 않았다고 본다”고 추측했다.
 
다만 황 씨에게 마약을 권유했거나 그가 잠들었을 때 몰래 투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경찰이 통신 수사나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 등을 통해 밝혀야 할 부분이라고 전했다.
 
백 교수는 “황 씨 진술 중에 ‘내가 잠든 사이에 강제로 투약했다’라는 게 있고, (황 씨가 본인 의지와 상관없이 투여했다는 마약 중에는) 대마나 필로폰이 아닌 로라제팜이나 프로포폴 등 수면유도제라든가 아니면 국소용 마취제가 있다”면서 “이걸 다른 사람의 이름으로 구해 와서 나를 복용케 했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함께 출연한 김태현 변호사는 “박유천 마약 투약 진실공방은 심플하게 밝혀질 수 있다”며 “박유천 모발검사, 소변 검사해서 나오면 기소, 안 나오면 무혐의다. 곧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4일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황 씨는 6일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받을 때 “2015년 필로폰을 처음 투약한 이후 마약을 끊었지만, 지난해 연예인 A씨의 권유로 다시 마약을 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또 “A씨가 잠든 사이에 강제로 본인에게 마약을 투약하기도 했다”고 진술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A씨가 박씨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017년 8월 군 대체 복무를 마친 박씨는 황 씨와 약혼했지만 2018년 5월 결별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의혹이 커지자 박씨는 10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황씨의 구속 소식을 기사로 접했으며, 함께 마약을 투약한 적도 없고 황씨에게 마약을 권유한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이날 박씨의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에서 “황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연예인이 누군인지 밝힌 적 없고, 확인해 줄 수도 없다”며 “해당 연예인의 소속사에 연락을 취한 적도 없다”고 전했다.
 
다만 경찰은 “박유천씨가 자진 출석한다면 일정을 조율해 그 입장을 들어 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o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