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헤어스타일 마음에 안 든다"며 이발사 강제 삭발한 손님

중앙일보 2019.04.11 17:59
온라인 매체 차이나뉴스닷컴은 11일 중국에서 헤어스타일이 마음에 안 든다는 이유로 손님이 이발사를 강제로 삭발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손님이 이발사를 강제로 의자에 앉히는 모습. [사진 웨이보 캡처]

온라인 매체 차이나뉴스닷컴은 11일 중국에서 헤어스타일이 마음에 안 든다는 이유로 손님이 이발사를 강제로 삭발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손님이 이발사를 강제로 의자에 앉히는 모습. [사진 웨이보 캡처]

중국에서 헤어스타일이 마음에 안 든다는 이유로 손님이 이발사를 강제로 삭발한 일이 발생했다.
 
11일 차이나뉴스닷컴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충칭의 한 이발소에서 천모씨가 머리를 깎았다. 머리모양이 맘에 들지 않은 천씨는 이발사인 리모씨를 강제로 이발의자에 앉힌 뒤 리씨의 머리를 삭발했다.  
 
리씨는 처음에는 저항했지만 천씨 몸집이 너무 커 저항을 포기하고 삭발을 당하는 굴욕을 감수했다. 사건 이후 리씨는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천씨를 폭행 혐의 등으로 체포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일부 누리꾼은 "나도 그러고 싶을 때가 있었다"며 통쾌하다는 의견을 낸 반면 "1주일만 있으면 머리카락이 자랄텐데 손님이 너무했다"는 반응도 보였다.  
 
'헤어스타일 참사'가 꼭 폭력적 결과를 낳는 건 아니었다. 지난해 항저우에서는 한 손님이 이발사가 머리카락을 잘못 잘랐다며 눈썹을 치켜 올린 사진을 온라인에 공개했다.  
 
하지만 이 사진은 '밈'(인터넷상에 재미난 말을 적어 넣어서 다시 포스팅 한 그림이나 사진)으로 대유행했다. 이에 따라 손님은 광고모델로 발탁되는 행운을 누렸다고 차이나뉴스탓컴은 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