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식 대덕전자 회장, 사재 500억 쾌척 후 두달만에 별세

중앙일보 2019.04.11 17:11
김정식 대덕전자 회장이 11일 별세했다. 향년 90세. 사진은 2009년 3월 서울대 총동창회에 참석한 김 회장 모습. [연합뉴스]

김정식 대덕전자 회장이 11일 별세했다. 향년 90세. 사진은 2009년 3월 서울대 총동창회에 참석한 김 회장 모습. [연합뉴스]

'국내 전자산업 산증인' 김정식 대덕전자 회장이 사재 500억원을 서울대 인공지능(AI) 연구에 쾌척한지 두 달 만인 11일 별세했다. 향년 90세. 
 
김 회장은 1929년생으로 함남 조선전기공고를 졸업하고 서울대 전자통신학과로 진학했다. 대학을 다니던 중 6·25전쟁이 터져 공군에서 복무하다가 전역 후 본격적으로 전자 제조업으로 뛰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김 회장이 1965년 설립한 회사 대덕은 국내 전자산업의 발전 역사 그 자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흑백 TV 인쇄회로기판(PCB) 부품을 생산하는 것으로 사업을 시작해 TV를 넘어 PC와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부품까지 생산영역을 확대했다. 현재는 스마트폰과 5G 이동통신 등에 필요한 PCB를 주로 생산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대덕전자 매출은 9600억원, 직원수는 2000여명에 달한다.  
 
국내 전자산업 발전에 대한 김 회장의 애정과 관심은 생의 마지막까지 뜨거웠다.  
 
지난 1991년 사재를 들여 해동과학문화재단을 설립해 이공계 연구자에게 연구비를 지원했다. 2002년에는 대덕복지재단을 세워 사회공헌 사업도 활발히 해왔다.
 
올해 2월에는 모교인 서울대에 4차 산업시대에 걸맞은 교육을 위한 'AI(인공지능) 센터' 설립에 써달라며 사재 500억원을 쾌척하기도 했다.  
 
김 회장의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15일로 예정됐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