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파트 복도서 50대 여성, 70대 남성 지인에게 '염산 테러'

중앙일보 2019.04.11 15:23
11일 오전 9시쯤 경기도 김포시 풍무동의 한 아파트 7층 엘리베이터 앞에서 A씨(50·여)가 B씨(74)에게 염산을 뿌리고 흉기를 휘둘러 경찰에 붙잡혔다. 이 과정에서 주민 2명도 A씨가 뿌린 염산에 1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중이다. A씨가 뿌린 염산 병의 모습. [뉴스1]

11일 오전 9시쯤 경기도 김포시 풍무동의 한 아파트 7층 엘리베이터 앞에서 A씨(50·여)가 B씨(74)에게 염산을 뿌리고 흉기를 휘둘러 경찰에 붙잡혔다. 이 과정에서 주민 2명도 A씨가 뿌린 염산에 1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중이다. A씨가 뿌린 염산 병의 모습. [뉴스1]

 
경기도 김포시의 한 아파트에서 50대 여성이 70대 지인에게 염산을 뿌리고 흉기를 휘두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70대 지인과 주민 2명 등 3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50대 여성 “법적 분쟁 관련 화 나 범행”
흉기ㆍ염산 미리 준비해 범행 나서
70대 지인과 주민 2명 등 다쳐 병원 치료
경찰, 특수상해 혐의 구속영장 신청 예정

 
11일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쯤 경기 김포시 풍무동의 한 아파트 7층 엘리베이터 앞에서 A씨(50·여)가 B씨(75)에게 염산을 뿌리고 흉기를 휘둘렀다. B씨는 염산이 복도 바닥에 뿌려지면서 화상을 입지는 않았지만, 팔을 한 차례 흉기에 찔려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11일 오전 9시쯤 경기도 김포시 풍무동의 한 아파트 7층 엘리베이터 앞에서 A씨(50·여)가 B씨(74)에게 염산을 뿌리고 흉기를 휘둘러 경찰에 붙잡혔다. 이 과정에서 주민 2명도 A씨가 뿌린 염산에 1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중이다. 사건 현장의 모습. [뉴스1]

11일 오전 9시쯤 경기도 김포시 풍무동의 한 아파트 7층 엘리베이터 앞에서 A씨(50·여)가 B씨(74)에게 염산을 뿌리고 흉기를 휘둘러 경찰에 붙잡혔다. 이 과정에서 주민 2명도 A씨가 뿌린 염산에 1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중이다. 사건 현장의 모습. [뉴스1]

 
사건 당시 1층으로 내려가기 위해 엘리베이터 앞에서 기다리고 있었던 C씨(63·여)와 D씨(37·여) 등 주민 2명도 A씨가 뿌린 염산이 얼굴과 발로 튀면서 1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이들은 B씨와 모르는 사이이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와의 법적 분쟁에서 어머니가 벌금형을 받은 게 화가 나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2008년 한 입시학원 이사장인 B씨에게 고용돼 이 학원에서 함께 일하며 알게 된 사이로 확인됐다. 그는 지난해 입시학원 근무 당시 정신적 피해를 보았다며 어머니를 통해 B씨에게 보상을 요구했다. 

 11일 오전 9시쯤 경기도 김포시 풍무동의 한 아파트 7층 엘리베이터 앞에서 A씨(50·여)가 B씨(74)에게 염산을 뿌리고 흉기를 휘둘러 경찰에 붙잡혔다. 이 과정에서 주민 2명도 A씨가 뿌린 염산에 1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중이다. A씨가 들고 있던 가방의 모습. [뉴스1]

11일 오전 9시쯤 경기도 김포시 풍무동의 한 아파트 7층 엘리베이터 앞에서 A씨(50·여)가 B씨(74)에게 염산을 뿌리고 흉기를 휘둘러 경찰에 붙잡혔다. 이 과정에서 주민 2명도 A씨가 뿌린 염산에 1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중이다. A씨가 들고 있던 가방의 모습. [뉴스1]

 
이에 맞서 B씨는 협박 혐의로 A씨의 어머니를 고소하고 법적 분쟁을 벌여 승소했다. A씨는 지난해 말 자신의 어머니가 벌금형을 받게 되자 이에 앙심을 품고 염산과 흉기를 미리 준비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해당 아파트 20층 옥상에서 A씨를 붙잡아 특수상해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출동 즉시 아파트 바닥에 뿌려진 염산을 제거하는 등 주민 안전조치를 취했다. 
 
7층 엘리베이터 앞에서는 흉기와 염산이 담긴 A씨의 가방이 발견됐다. 유리병에 든 염산은 1ℓ 가운데 절반가량이 남은 상태였다. 경찰은 염산 구입처를 확인하는 등 추가 조사를 마치는 대로 A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포=전익진·심석용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